컨텐츠 바로가기

달리고 있던 테슬라, ‘훅’ 들어온 K5 때문에 뒤집혔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고속도로 요금소를 통과한 테슬라 차량이 K5 차량의 갑작스러운 차선 변경으로 전복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테슬라는 폐차됐다. 다행히 테슬라 운전자는 큰 부상을 입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조선일보

지난달 5일 테슬라 차량이 고속도로 요금소를 통과한 후 2차선에서 1차선으로 진입을 시도하는 K5와 충돌했다/유튜브 '한문철TV'


교통사고 전문 유튜브 채널 ‘한문철TV’는 지난 17일 해당 사고의 블랙박스 영상을 공개했다. 사고는 지난달 5일 오후 5시쯤 수원신갈IC 부근 고속도로에서 발생했다. 요금소를 통과한 테슬라 차량은 1차선쪽으로 달리다, 갑자기 2차선에서 1차선으로 끼어든 K5 차량과 추돌했다.

K5 차량은 테슬라 차량 오른쪽 면을 들이받았고, 이 충격으로 테슬라는 화단과 도로 사이 방지턱에 부딪친 뒤 뒤집혔다. K5 차량도 사고 충격으로 앞 범퍼가 박살났다.

테슬라 차주는 “하이패스를 빠져나오는 과정에서 블랙박스 차량과 추돌 방지를 위해 속도를 내고 있었다. 50㎞까지 올리는 상황이었고, 불과 1~3초 사이에 가해 차량이 갑자기 나타나 피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고 전했다.

조선일보

/유튜브 '한문철TV'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사고 순간 핸들이 확 틀어지는 걸 느꼈고 브레이크도 자동제어시스템이 잡은 상황이었다. 테슬라 쪽으로 알아보고 있다”고 했다.

현재 이 사고는 보험사 간 분쟁조정위원회에 회부됐고 현재 K5 차량 보험사는 90:10, 테슬라 차량 측은 100:0을 주장하고 있다.

한문철 교통사고 전문 변호사는 “두고두고 아쉬움이 남을 것 같으면 90:10으로 끝내지 말고 곧바로 소송으로 가라. 소송에서 90:10보다 나쁜 80:20의 결과가 나올 수도 있다. 그러나 90:10이나 80:20은 실질적인 차이가 없지만, 100:0과 90:10은 엄청난 차이가 있다”고 조언했다.

[김소정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