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허성태, ‘오징어게임’ 분노유발 악역 덕수 역으로 전세계 눈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징어 게임’ 허성태가 극악무도한 악역 연기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허성태는 지난 17일 공개된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 에서 참가자들 사이의 긴장감을 유발시키는 조폭 덕수 역을 맡아, 호평을 얻고 있다.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은 456억 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 참가한 사람들이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극한의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담았다.

허성태가 연기한 덕수는 조직에 몸을 담고 있다가, 어떠한 사연으로 인해 조직의 돈을 도박으로 탕진하고, 우연한 기회에 접한 ‘오징어 게임’에 자신의 모든 것을 거는 인물.

덕수는 조직 출신인 만큼, ‘오징어 게임’ 내에서도 자신만의 조직을 결성해, 무력으로 판을 장악하기 시작한다.

극중 허성태는 상금에 눈이 멀어 폭력 등을 아무렇지 않게 저지르며, 게임을 위해 자신의 모든 것을 거는가 하면, 자신의 죽음이 눈 앞에 보이는 극한 상황이 처해지자, 처절하게 목숨을 구걸하는 다면적인 덕수의 캐릭터를 완벽 소화했다.

허성태는 참가자들에게 협박과 회유를 오가며 극의 전개에 팽팽한 줄다리기를 선사하며,

극의 긴장감을 이끌었다는 평가다.

또한 조폭 출신 덕수를 연기 하기 위해, 얼굴에서 부터 어깨 까지 이어지는 타투와 체중 20kg증량을 통해 완성된 허성태의 압도적인 비주얼은 ‘오징어 게임’ 속 ‘덕수’ 캐릭터의 완성도를 높였다.

특히 허성태는‘오징어 게임’을 연출한 황동혁 감독과 지난 2017년 개봉한 영화‘남한산성’ 이후 2번째 재회다.

황동혁 감독은 지난15일 진행된 ‘오징어 게임’ 제작발표회서 덕수가 참가자들 사이에서 긴장감을 유발 할 수 있도록 신경 썼다 언급하며, 허성태가 연기한 덕수 캐릭터에 대해 각별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허성태는 지난 4월 종영한 JTBC 드라마 ‘괴물’에 이어 최근 영화‘야행’ 촬영을 마치고 개봉을 앞두고 있다. 또한 이번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 공개로, 다양한 플랫폼을 넘나들며, 활발한 연기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다.

최정아 기자 cccjjjaaa@sportsworldi.com

최정아 기자 cccjjjaaa@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