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국방과 무기

77조원 잠수함 계약 뒤엎은 호주 "국익 우선"…프랑스 "배신당했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박가영 기자]
머니투데이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가 프랑스와의 77조원 규모의 잠수함 계약을 파기한 것과 관련해 국익을 위한 결정이었다는 입장을 밝혔다.

19일(현지시간) 로이터, AP통신 등에 따르면 모리슨 총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프랑스 정부는 호주가 프랑스산 잠수함에 대한 깊고 중대한 우려를 갖고 있다는 것을 계약 파기 전부터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

모리슨 총리는 "물론 이번 결정은 프랑스 정부에 매우 실망스러운 문제이기 때문에 그들의 실망을 이해한다"면서도 "다른 주권 국가들과 마찬가지로 호주는 항상 우리 주권과 국방 이익에 따른 결정을 내려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피터 더턴 호주 국방장관도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우리는 솔직하고 정직했다"며 "인도·태평양 지역의 변화하는 상황을 고려할 때 국익에 부합하는 결정을 내려야 했다"고 말했다.

지난 15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모리슨 총리는 공동 화상 기자회견을 열고 새로운 3자 안보 파트너십 '오커스'(AUKUS)를 발족한다곧 발표했다. 이들 3국은 오커스를 통해 사이버, 인공지능, 수중 시스템. 장거리 공격 등 핵심 기술 분야의 협력을 강화하고 안보 정보 및 기술 공유를 추진하기로 했다.

이를 위한 오커스의 첫 구상은 호주에 핵추진 잠수함 보유를 지원하는 것이다. 이에 따라 호주는 2016년 프랑스와 맺었던 900억 호주달러(약 77조원) 규모의 잠수함 기술 이전 계약을 일방적으로 파기했다.

프랑스는 크게 반발하며 미국과 호주에 주재하는 자국 대사를 소환했다. 장이브 르드리앙 프랑스 외교장관은 미국과 호주의 결정을 "용납할 수 없는 행위"라고 비판하면서 이번 결정이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 지시에 따른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르 드리앙 장관은 "뒤통수를 제대로 맞았다" "배신당했다" 등의 표현을 쓰며 분노를 감추지 않았따.

바이든 대통령은 마크롱 대통령에게 전화 통화를 요청했으며, 며칠 내로 두 정상 간 대화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바이든은 대통령은 이번 통화에서 호주가 프랑스와의 잠수함 계약을 파기한 것에 대해 해명할 예정이다.

박가영 기자 park080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