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진중권 “이준석, 종로 안 나간다고? 국민이 부르면 나갈 것”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의 의원직 사퇴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서울 종로구 출마설이 불거진 가운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국민이 부르면, 출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 전 대표는 “상계동에 그렇게 투자를 했는데 종로에 가겠나”며 부인했다.

조선일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진 전 교수는 17일 CBS라디오 ‘한판승부’에서 “종로는 재미있을 것 같다. 이준석 대표는 자신이 명분이 부족하기 때문에, 거기(노원구 상계동)를 어떻게 떠나느냐고 말하고 있지만 국민이 부른다, 당이 원한다고 하면 거기에 응하는 형식으로 출마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당대표인 이준석 대표가 나가게 되면, 대선후보랑 일종의 시너지 효과가 생기는 거다. 약간 (대선후보와)러닝메이트 개념이 되기 때문에 아마 당에서도 그런 요구가 높아질 것”이라고 했다.

전날 이 대표는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종로 출마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제가 상계동에 그렇게 투자를 했는데 종로에 가겠느냐. 종로에 나오고 싶어하는 사람 많다”고 일축했다.

‘상계동에 아무리 투자를 했어도 내년 종로 보궐선거가 갖는 전략적 가치가 크다고 하면 나갈 수도 있는 것 아닌가’라는 질문엔 “희한한 사람들이 나온다고 할 것”이라며 “제가 몇 가지 이야기를 들었을 때 좀 개인적인 욕심이 있는 분들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분들의 욕심을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것이 아니라, 그분들도 굉장히 훌륭한 분이고 상징적 의미가 있는 분들이라서 제가 안 나가도 충분히 러닝메이트적 성격의 종로 후보는 많다고 본다”고 했다.

[김소정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