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사회에 '법복 입은 전두환' 활개쳐…적폐세력과 마지막 승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7일 오전 광주 동구 전일빌딩245 다목적강당에서 광주·전남·전북 특별메시지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이욱재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17일 광주를 찾아 “이번 대선은 기득권 적폐 세력과의 마지막 승부”라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광주 전일빌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아직도 우리 사회 곳곳에 남아있는 전두환을 본다. 군복이 사라진 자리에 ‘법복 입은 전두환’이 활개를 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지사는 “무소불위 위헌 불법의 국보위(국가보위비상대책위원회)는 서초동에서 부활했고, 검찰·언론·경제 기득권 카르텔은 건재하다”며 “공정과 정의를 가장한 가짜 보수, 대한민국을 촛불혁명 이전으로 되돌리려는 국정농단 세력이 완전히 사라지느냐 부활하느냐 하는 역사적 대회전이 기다리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군부독재를 끝장내고 민주정권을 만들어냈던 호남의 힘으로, 적폐 기득권과의 마지막 대회전까지 승리로 장식해 달라”고 호소했다.

이 지사는 “정당 지지율과 대통령 지지도는 역대 어떤 정권보다 높지만, 정권교체 여론이 정권 재창출보다 높다”며 “구도와 당세를 뛰어넘는 후보가 필요하다. 실적으로 검증된 유능함과 국민의 높은 신뢰로, 야권 후보를 압도하고 본선에서 반드시 승리할 후보라야 한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는 “진보·중도는 물론 보수의 마음까지 얻어야 하고, 전국 모든 지역과 모든 세대에서 고른 지지를 받을 수 있어야 한다”며 “전국적인 고른 지지 외에도 중도층이 많은 수도권에서 어떤 후보보다 압도적 지지를 받고 있다”고 자신이 적임자임을 강조했다.

이 지사는 “경선 후 상처 치유와 전열 정비에 과도한 에너지가 소진되면 안 된다. 특히, 불복과 분열의 씨앗이 싹트게 하면 안 된다”며 “경선이 끝나는 즉시 용광로 선대위로 신속하고 단단하게 뭉쳐 오직 정권 재창출 한길로 매진하기 위해서는 압도적인 경선 승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