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국회의원 이모저모

전여옥 “조국사태 거론에 울며 뛰쳐나간 김남국, 초딩급 줄행랑”

댓글 1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여옥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이 16일 더불어민주당 김남국 의원이 중앙일보가 주최한 ‘2040 세대 기획 좌담회’ 도중 이른바 ‘조국 사태’가 거론되자 눈물을 흘리며 좌담장을 빠져나간 것을 놓고 “살다살다 국회의원이 ‘토론’하다 그것도 ‘2030세대’와 만나는 자리에서 거의 초딩(초등학생)급 줄행랑을 놓았다”고 했다.

조선일보

더불어민주당 김남국 의원.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이같이 적으면서 “20대들과 만나 ‘툭 터놓고 이야기’를 하고 토닥여줘도 모자를 국회의원이 ‘토론 못한다’고 나간 것”이라며 “이런 것은 방송사고가 아니라 ‘헌정사고’라고 해야 맞는다. 우리 헌정사에 ‘이런 국회의원도?’하며 흑역사를 확실히 썼다”고 했다.

전 전 의원은 “(김 의원이 좌담회를 떠난) 원인은 ‘조국 이야기’를 물어봐서란다. 원래 20세대 이야기만 하기로 했다고 한다. 곧 비난이 쏟아지자 김 의원이 말하길, ‘조국 생각만 하면 눈물이 쏟아진다’며 신파를 찍었다”며 “남국이 벌써 조국이를 잊고 이재명 캠프로 가서 이재명 프롬프터 담당됐다잖나”라고 했다.

이어 “국민 섬기라고 했더니 ‘이재명 프돌이’로 투잡을 뛰다니! 이낙연도 사퇴안 처리되니 찔찔짜고, 남국이도 찔찔 짜고, 민주당은 ‘울고 짜기’가 할 수 있는 최선인가 보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김남국과 고민정, 남매지간 같다. 그래도 고민정보다 남국이가 ‘선수’같다. 고민정은 여전히 ‘숨결’읽기인데 남국이는 ‘친문’을 거쳐 ‘대깨명(이재명 경기지사 극렬 지지층)’으로 튀었다”며 “그럼 ‘조국’은? 남국이의 ‘핑곗거리’일 뿐”이라고 했다.

김 의원은 지난 13일 중앙일보가 주최한 ‘2040세대 좌담회’ 중 조국 전 법무장관 관련 이야기가 나오자 눈물을 흘리며 자리를 떴다. 그는 사흘 뒤 당시 상황에 대해 해명하면서 “(조국 사태가 화두로 올라) 갑자기 눈물이 쏟아져서 더 이상 촬영을 계속 진행할 수 없었다”며 “왜 그렇게 서럽게 울었을까, 왜 눈물이 계속 멈추지 않았는지 모르겠다. 한마디 말로는 설명이 안 되는 것 같다”고 페이스북에 적었다.

[김명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