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홍준표 “조국 수사 과했다” 발언에…‘조국수홍’ 패러디 나와

댓글 48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홍준표 의원이 "조국 수사 과했다"는 취지의 발언 이후 등장한 '조국수홍' 패러디 이미지./온라인 커뮤니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수사에 대해 “잘못된 게 아니라 과잉수사였다”고 말했다. 이후 온라인상에는 ‘조국수홍’이란 패러디가 쏟아졌다. 조 전 장관 지지자들이 외치던 ‘조국수호’ 구호에 홍 의원의 성을 넣어 만든 것이다.

홍 의원은 16일 TV조선 주관 토론회에서 하태경 의원이 “조국 수사가 잘못됐나”라고 묻자 “우리 편이라도 잘못된 건 지적하고 다른 편이라도 잘한 건 칭찬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홍 의원은 이어 “조국 편을 드는 것은 아니다”고 덧붙였다.

홍 의원은 원희룡 전 제주지사도 조국 수사 관련 질문을 던지자 “조국이라는 사람이 ‘내 가족의 모든 것을 책임지고 들어갈 테니 내 가족은 건드리지 말아라’ 그렇게 이야기하고 자기가 들어갔으면 가족 전체가 들어갈 필요가 없었던 사건 아니냐”고 했다.

이날 토론회에서 이 같은 발언이 나온 건 앞서 홍 의원이 지난 7월 자신의 페이스북에 남긴 글 때문이다. 당시 홍 의원은 조 전 장관 수사와 관련해 “가족 공동체의 범죄도 대표자만 구속하는 것이 옳지, 가족 전체를 도륙하는 것은 잔인한 수사”라고 했다.

조선일보

2019년 '조국수호' 집회 당시 사진에 '조국수홍'을 합성한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 의원이 조 전 장관 수사가 과했다는 취지의 발언을 거듭 이어가자 온라인상에서는 패러디가 쏟아졌다. 네티즌들은 곧바로 조 전 장관 지지자들이 외치던 ‘조국수호’ 구호에 홍 의원의 성을 붙인 ‘조국수홍’이란 말을 만들어냈다.

패러디 이미지도 등장했다. 홍 의원 뒤엔 조 전 장관의 모습이 비치고, ‘조국수홍’이란 글자와 “억울하게 옥에 갇힌 조국 일가. 제가 반드시 지켜내겠습니다”란 문구도 담겼다. 2019년 서울 서초동 일대에서 열린 ‘조국수호’ 집회 당시 사진에 조 전 장관 지지자들이 들고 있던 피켓 문구에 ‘조국수홍’을 합성한 사진도 유포됐다. 이뿐 아니라 홍 의원이 국민의힘 대선후보 경선 첫 토론회에서 ‘나는 ○○○○○다’라고 소개한 당시 방송 화면을 캡처해 ‘나는 조국수홍이다’라는 글자를 채워넣기도 했다.

조선일보

국민의힘 대선후보 경선 첫 토론회 당시 화면에 '조국수홍'을 합성한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 의원에게 실망했다는 글도 줄이었다. 특히 홍 의원을 지지하던 2030 네티즌들 사이에서 “국힘 대선후보로 나와서 조국을 옹호하는 발언을 하다니, 조국수홍 충격적이다” “20대 지지해줘서 홍 찍으려고 했는데 뒤통수 맞았다” “실시간 방송 보는데 ‘무야홍’하던 사람들 댓글도 뚝 끊겼다” 등의 반응이 나왔다.

다만 일부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조국수홍’ 패러디가 과하다는 지적도 나왔다. 이들은 “조국에 죄가 있다고 하는데 왜 수호냐” “검사 출신으로서 수사 방식에 대해 지적을 한 것 같다” “뉘앙스 전체는 조국 잘못했다는 내용이다” 등의 댓글을 남기며 여전히 홍 의원을 지지한다는 뜻을 드러냈다.

한편 홍 의원은 토론회 종료 후인 16일 늦은 밤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조 전 장관 수사와 관련된 입장을 거듭 밝혔다. 홍 의원은 “정권을 안정시키는 것도 검찰총장의 책무라고 하면서 조국수사는 문정권 안정을 위해서 한 것이라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자기 지인에게 고백했고 그게 책으로도 출간 된 것도 있는 것으로 기억한다. 여권내 권력투쟁의 산물”이라며 “그런 사건을 두고 우리 측이 흥분하는 것은 아니라는 생각이 저의 오래된 생각이었다”고 했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조국 전가족 수사가 가혹하지 않았다고 국민들이 지금도 생각 한다면 제 생각을 바꿀수 밖에 없다”면서도 “그러나 전가족 몰살 사건은 제 수사 철학으로는 받아 들이기 어려운 정치수사였다”고 했다.

[김자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