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가상화폐 열풍

‘헤지펀드 대부’ 레이 달리오의 경고 "비트코인 성공 땐 정부가 죽일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美 규제당국, 무력화 방법 잘 알아

현금보다 나아···일정 수준 보유”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지펀드의 대부로 불리는 레이 달리오(사진) 브리지워터어소시에이츠 최고경영자(CEO)가 “비트코인이 성공을 거두면 결국 정부가 나서 비트코인을 죽일 것”이라고 경고했다.

15일(현지 시간) 미 경제 방송 CNBC에 따르면 달리오 CEO는 미국 뉴욕에서 열린 세계 최대 헤지펀드 포럼 ‘솔트(SALT) 콘퍼런스’에 참석해 "정부 당국은 비트코인을 포함한 암호화폐를 무력화하는 방법을 잘 알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엘살바도르가 비트코인을 적극 포용하고 인도와 중국 당국이 비트코인을 없애려 하는 와중에 미국은 비트코인을 손아귀에 두고 규제하는 방향으로 나서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의 발언은 비트코인의 존재감이 계속 커지면 달러 통화 패권을 의식하지 않을 수 없는 미 정책 당국이 이를 좌시하기 쉽지 않다는 의미로 받아들여진다. 실제 최근 게리 겐슬러 미 증권거래위원회(SEC) 위원장은 투자자 보호 장치 마련 등 암호화폐 상품 관련 규제가 반드시 필요하다는 입장을 연일 밝히고 있다.

하지만 달리오 CEO는 비트코인의 미래가 어둡지 않다는 점도 분명히 했다. 그는 “비트코인은 여전히 현금의 좋은 대안이고 가능성 그 자체”라며 “비트코인이 현재 수준까지 성장한 것은 대단한 성과"라고 치켜세웠다. 밝은 전망과 어두운 전망이 공존하지만 가파른 물가 상승으로 투자자들의 위험이 커지는 만큼 현금보다는 낫다는 것이다. 달리오 CEO는 “투자자들이 현금에 투자해서는 안 된다”면서 자신의 경우 포트폴리오상 금 비중보다는 작지만 일정한 수준의 암호화폐를 보유하고 있다고 전했다.

정혜진 기자 madein@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