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끝나지 않은 신분제의 유습 '갑질'

'성희롱·갑질' 의혹에 입 연 홍대 교수 "'날 잡자'는 다음에 보자는 인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수년간 자신의 제자들을 성희롱하고 갑질과 폭언을 일삼았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논란의 중심에 선 홍익대학교 미대 교수가 해당 의혹을 강하게 반박하면서 자신에 대한 공격이 계속된다면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는 뜻을 밝혔다.

A교수는 15일 낸 공식 입장문을 통해 "너무나 터무니없는 주장들을 하니 일일이 반박하기도 어려울 정도"라면서 "학교 측의 진상 조사 등에 당당히 참석해서 실상을 낱낱이 밝히고 저의 결백을 입증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A교수는 "지나온 저의 삶을 돌아봤지만 아무리 생각해도 이런 공격을 받을 이유를 찾을 수 없다"면서 "강의실 등에서 성희롱과 폭언을 계속했다는 주장은 말이 되지 않는다"고도 했다.

A교수는 또한 여학생에게 "영향력 있는 사람과 잠자리를 가져야 성공할 수 있다"며 "날을 잡자"고 말했다는 공동행동의 주장을 두고는 "실상은 성적으로 부담스러운 대화가 계속되는 것을 듣고 있기 힘들어 자리를 회피하기 위해 '다음에 보자'며 건넨 인사치레였다"고 말했다.

아울러 A교수는 "'언젠가는 나랑 잘 것 같지 않느냐', '영향력 있는 사람과 잠자리를 가져야 성공할 수 있다'는 비슷한 말조차 꺼낸 적이 없다"면서 "학교 진상조사위원회와 법정 증언 등을 통해 모든 내용을 확실히 밝힐 생각"이라고 주장했다.

여기에 덧붙여 A교수는 "공동행동이 주장하는 '가구 옮기는 일을 시키고 임금을 지급하지 않았다'는 '노동착취' 주장도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말한 뒤 "처음에는 정확하게 임금을 지불했고 오히려 학생들이 부담스럽다고 해서 이후 좋은 밥을 사주거나 선물을 했다"고 반박했다.

더불어 A교수는 수강생 대부분이 여학생이었다고 언급하면서 "'조금만 잘못해도 큰 일 나겠다'는 생각이 먼저 들었다"며 "강의실에서든 작업실에서든 항상 긴장을 놓지 못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A교수는 이어서 "지난 며칠은 저에게 그야말로 지옥 같은 시간이었다"며 "모든 잘못된 주장을 바로잡고 저의 명예를 반드시 회복할 작정"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A교수는 그러면서 "근거 없는 허위와 왜곡으로 저를 계속 공격한다면 제가 지금의 사태를 주도하고 있는 외부세력 고소고발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법적 대응 방침을 분명히 했다.

앞서 17개 단체로 구성된 홍익대 미대 인권유린 A파면을 위한 공동행동은 지난 8일 오전 11시 홍익대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학교 측에 A교수 영구 파면 요구서를 전달했다.

공동행동에 따르면 A교수는 지도학생에게 "너랑 나랑은 언젠가는 성관계를 하게 될 것 같은데 날짜를 잡자"면서 휴대폰 캘린더 어플을 켰다. 대학원 여학생에게는 "너는 작업 안 했으면 N번방으로 돈 많이 벌었을 것 같다"고 했다는 증언도 나왔다.

뿐만 아니라 페미니즘을 주제로 한 작업에 대해서는 "이런 작업 하지 마라"고 종용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이같은 A교수의 행동에 피해를 호소한 학생은 10명 이상인 것으로 파악됐다. 공동행동은 한 달 간 추가 피해 신고 사례를 접수 받고 다음 달 중 A교수를 형사 고발한다는 계획이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