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바이든, 중국에 또 직격탄…미국 체류 홍콩인 추방 유예 지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BC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현지시간 5일 미국에 체류 중인 홍콩 주민의 추방을 18개월간 유예하는 각서에 서명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각서에서 "미국은 홍콩 주민의 인권과 기본적 자유를 지지한다"며 중국이 이런 권리를 심대하게 침해해 추방 유예를 지시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중국이 홍콩 국가보안법을 일방적으로 제정해 홍콩에서 권리와 자유의 향유를 훼손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홍콩에서 자유를 박탈당한 주민에게 안전한 피난처를 제공하는 것은 이 지역에서 미국의 이익을 증진한다"며 "미국은 홍콩 주민 지원에서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성명을 내고 이번 조치는 중국이 홍콩과 국제사회에 한 약속을 어길 때 미국이 수수방관하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정영훈 기자(jyh@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