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청해부대 확진자 272명 전원 ‘델타 변이’ 감염 추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64명 유전자 분석했더니 모두 델타 변이

아직 4명 증상 있어 병원서 격리 치료 중


한겨레

서욱 국방부 장관이 지난달 20일 서울 용산 국방부 청사에서 청해부대 34진 집단감염 사태와 관련해 대국민 사과를 하며 고개를 숙이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역당국이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해 조기 귀국한 청해부대 34진(문무대왕함·4400t급)의 확진자 전원이 델타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박영준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역학조사팀장은 4일 “청해부대 관련 확진자는 총 272명으로, 이 가운데 64명에 대해 변이 바이러스 여부를 분석했는데 모두 델타 변이가 확인됐다”며 “노출력이나 상황, 역학적 특성 등을 고려했을 때 나머지 모두 델타 변이(에 감염됐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밝혔다. 동일 바이러스에 노출된 만큼, 전체 확진자 가운데 일부인 64명에 대한 검사 결과만으로도 확진자 전원이 델타 변이에 감염됐다고 판단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아프리카 아덴만 해역에 파병됐던 청해부대는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해 지난달 20일 군 수송기를 타고 조기 귀국했다. 귀국 뒤 진단검사에서 전체 부대원 301명 가운데 90.4%인 27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재 국군수도병원과 국군대전병원에 각각 3명과 1명이 격리돼 치료 중이고 나머지는 모두 완치돼 격리해제됐다. 현재까지 위중증에 이른 확진자는 없었다.

박영준 팀장은 아직 병원에 있는 환자 4명에 대해 “위중증 상태가 되거나 특이사항이 있어서라기보다는 증상이 남은 부분이 있어서 그것까지 완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하얀 기자 chy@hani.co.kr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한겨레 서포터즈 벗이 궁금하시다면? ‘클릭’‘주식 후원’으로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