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 폭염에 아이스박스로 백신 가져가라니…” 동네병원 분노의 청원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의협 “안전 위해 백신 배송 관리는 국가가”… 정은경 “일시 조치”

세계일보

광주 북구 북구보건소 앞에서 군·경찰·방역당국이 코로나19 백신 운송 훈련을 하는 모습.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도입이 지연되면서 일정 기간 일부 위탁의료기관은 보건소에서 백신을 수령해야 하는 상황 속에 운송 실수로 백신이 폐기되거나 접종자의 안전이 위협받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지난달 30일 ‘동네 병원한테 코로나 백신 배송까지 떠넘기다니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자신을 소아청소년과 의사라고 밝힌 청원인은 “첫 번째 백신 배송이 콜드체인 업체와 군인 대동 하에 배송됐다”며 “온도가 올라가면 폐기 처분돼야 하므로 오자마자 즉시 백신 냉장고에 넣어서 온도 유지에 최선을 다했는데 이번 주 백신은 보건소로 가지러 오라는 것”이라고 했다.

청원인은 “동네 병원이 콜드체인 업체도 아니고 아이스박스로 이 더위에 4도에서 8도로 유지가 잘 되겠습니까”라고 물었다. 그러면서 “같은 건물에 (있는) 다른 병원들은 10바이알(병)이 넘어서 배송해주는데 그 미만은 아이스백 가지고 (백신을) 가지러 오라는 것”이라며 “같은 건물에 배송해주면 같이 배송해줘야 하는 게 아닌가”라고 했다.

세계일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같은 건물에 있는 다른 병원들은 10바이알(약병)이 넘어 배송해주지만 그 미만이면 아이스백을 들고 가지러 오라고 했다”며 “동네병원이 콜드체인 업체도 아니고 이 더위에 아이스박스로 4도에서 8도로 유지가 잘 되겠느냐”고 분통을 터트렸다

청원인은 “아침 진료도 못 하고 한 시간 넘는 보건소를 가는 내내 온도 유지가 안 될까 봐 너무 조마조마하다”면서 “질(병)청 보건소에서 해야 할 중요한 업무를 어떻게 개인하게 위임하느냐”고 불만을 나타냈다.

코로나19 백신은 온도에 민감해 저온 유통인 ‘콜드체인’을 유지할 수 있는 전문 업체를 통해 위탁의료기관으로 직접 배송해야 한다. 특히 mRNA(메신저 리보핵산) 계열 백신인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은 초저온 유지가 중요해 화이자는 영하 60~90도, 모더나는 영하 20도에서 유통·보관해야 한다.

하지만 최근 정부는 모더나 백신 공급이 지연되면 접종 일정을 맞추기 위해 9바이알 이하 백신에 대해서는 개별 위탁의료기관이 직접 보건소를 찾아 수령하도록 했다.

이에 대한의사협회는 지난달 30일 입장문을 통해 “코로나19 백신은 일정 수준의 저온 냉장상태가 지속적으로 유지하는 ‘콜드체인’ 유지가 필수적인 백신으로 반드시 일정 온도 유지를 위해 온도계, 냉매제 등의 장비를 갖추고 엄격한 관리하에 운송해야 한다”며 “만약 의료기관에서 사용 불가 백신이라는 것을 인지하지 못한 채 환자에게 투여되기라도 한다면 접종자의 건강과 안전을 담보할 수 없는 위험한 상황이 초래될 수 있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그러면서 “‘백신의 배송 관리는 국가에서, 접종은 의료기관에서’는 각자 본연의 역할에 맞는 기본 원칙에 충실한 정책이 추진되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전날(2일) 브리핑에서 백신 운송 관련해 “일시적인 조치로 위탁 의료기관까지 콜드체인을 유지해 배송할 예정”이라며 “백신 유통 중 위탁 의료기관의 사정으로 휴가나 휴원, 정전 등으로 백신 수령이 어려울 경우에 한해 보건소를 통한 방문 수령을 안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