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윤석열 검찰총장

"페미니즘도 건강해야" 윤석열에…정의당 "페미니즘 감별사 자처하며 훈계 말라"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국민의힘에 입당한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 공부모임 '명불허전 보수다 시즌5' 초청 강연에 참석해 강연을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페미니즘도 건강한 페미니즘이어야 한다"고 말한 가운데 2일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는 "우리는 '윤석열이 허락한 페미니즘'을 별로 원치 않는다"고 비판했다.

강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건강한 페미니즘 감별사 자처하는 윤석열 전 총장님'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국민의힘에 입당했으니 이준석 대표를 닮아야겠다는 생각이 드셨나 싶다"고 지적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 의원 공부모임 '명불허전 보수다'에 참석해 "페미니즘이라는 것도 건강한 페미니즘이어야지, 정권을 연장하는 데 악용돼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윤 전 총장은 저출산 원인을 거론하며 "페미니즘이라는 게 너무 정치적으로 악용돼 남녀 간의 건전한 교제도 정서적으로 막는 역할 많이 한다는 얘기도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를 두고 강 대표는 "남녀 간 교제에 성평등이 없다면 건전한 교제이기는커녕 폭력과 차별로 얼룩진 관계일 것"이라며 "국민의 절반인 여성이 동등한 권리를 누릴 수 있도록 하는 정책은 그 자체로 국가를 위한 정책"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는 "건강한 페미 구분 짓는 감별사 자처하며 훈계하지 마시고, 여성들의 현실과 목소리를 먼저 공부하시라"며 "한 나라의 대통령이 되고자 하는 사람이라면 마땅히 그래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시아경제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강 대표는 최근 야권 인사들에 대한 공세를 이어가고 있다. 그는 이날 오전에도 페이스북을 통해 양준우 국민의힘 대변인을 향해 "연일 자신의 SNS를 통해, 특정 커뮤니티에서 생산되는 듯 보이는 논리를 퍼 나르기 바쁘다. '남혐'으로 지목된 단어를 사용한 것이 문제라며 사이버 폭력의 책임을 안산 선수에게 돌리는 발언까지 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 대표는 오늘 아침 라디오에서 양 대변인의 발언을 두둔했다"며 "이 대표는 대한민국 제1야당 대표인가. 여전히 '펨코당' 대표인가"라고 비판했다.

또 강 대표는 "안산 선수에 대한 성차별적 공격이 이루어진 배경에는 역시 이 대표의 책임이 있다. 이 대표는 그동안 안티페미니즘 세력을 키우며 자기 기반을 마련했다"며 "숏컷을 했다고 '페미'라며 마녀사냥 하는 데까지 나아간 현 상황에 이 대표가 자기책임을 '손절' 할 수 없는 이유"라고 비판했다.

양 대변인은 지난달 30일 도쿄올림픽에 출전한 안산 선수가 받은 온라인 공격에 대해 "논란의 핵심은 '남혐 용어 사용'과 래디컬(급진적) 페미니즘에 대한 비판에 있다"고 글을 올려 논란이 됐다.

이에 대해 이 대표는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양 대변인은 여성 혐오적인 관점에서 이야기한 적이 전혀 없다"라며 "양 대변인이 만약에 여성혐오라고 하는 개념을 조금이라도 썼거나 아니면 거기에 대해서 부적절한 인식을 갖고 있다고 그러면 징계하겠다"고 강조했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