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한미연합과 주한미군

미국, 김여정 담화에 "한미연합훈련은 양국 합의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미 국방부 대변인 '한미 합의 전제' 원칙 천명
김여정 "한미훈련, 남북관계 흐리는 전주곡"
한국일보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 모습. 한국일보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국방부는 한미연합군사연습(한미훈련)과 관련해 경고성 메시지를 보낸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의 담화에 대해 "어떤 결정도 (한미 양국 간) 상호 합의로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미 국방부 대변인은 1일(현지시간) 김 부부장의 담화에 대한 미국의 입장을 서면으로 묻자 "우리는 북한의 입장에 대해 발언하지 않는다"면서도 "한미훈련은 양국의 결정"이라며 이렇게 답했다. 한미훈련 일정과 규모 등 모든 사항은 한미 간 합의가 전제돼 있다는 원칙을 천명한 것이다. 또 "한미연합사령부의 최우선순위는 병력 보호이고 모든 한미훈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침을 존중하며 한미동맹이 높은 수준의 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는 기존 입장도 거듭 강조했다.

앞서 김 부부장은 1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이달 16일부터 9일간 예정된 한미훈련과 관련해 "북남관계의 앞길을 더욱 흐리게 하는 재미없는 전주곡이 될 것"이라고 압박했다. 이어 "우리는 합동군사연습의 규모나 형식에 대해 논한 적이 없다. 희망이냐, 절망이냐 선택은 우리가 하지 않는다"며 "(남측의 결정을) 예의주시해 볼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달 27일 남북 정상 간 친서 교환으로 13개월간 단절된 통신연락선을 복원하면서 한미훈련 조정 가능성도 거론되는 상황이다.

진달래 기자 aza@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