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산 준중형車의 몰락...상반기 판매 10년 새 최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민차’, ‘생애 첫 차’로 통하던 준중형차의 판매가 급격하게 감소하고 있다. 자동차 시장의 고급화·대형화가 주류로 자리잡으면서 올해 상반기 국내 완성차 5개사의 준중형 승용차 판매는 최근 10년 새 최저치를 기록했다.

1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국내 완성차 5개사의 준중형 승용 모델 판매량은 5만3797대로, 작년 동기(5만5489대) 대비 3.0% 감소했다. 이는 10년 전인 2011년 상반기(12만4336대)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다.

조선비즈

올 뉴 아반떼./현대차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유틸리티차(SUV)의 인기로 승용 모델 전반의 판매가 감소했고, 다양한 신차가 나오고 있는 다른 차급과 달리 준중형 모델은 새로 투입된 모델이 거의 없다는 게 주된 이유다.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수요 위축과 경영난, 반도체 공급 부족 등 삼중고에 시달리는 한국GM과 르노삼성차는 한때 주력 모델이던 크루즈와 SM3를 단종하기도 했다.

그나마 현대차(005380)가 준중형 대표 모델인 아반떼 외에 해치백 모델인 i30와 벨로스터, 친환경 전용 모델인 아이오닉 등을 판매 중이다. 하지만 해치백을 선호하지 않는 국내 시장 여건 탓에 i30는 유럽 전략형 모델로 자리잡으며 국내에서는 단종됐다.

아이오닉은 최근 현대차가 선보인 중형급 SUV 모델 아이오닉 5로 대체되며 준중형 세단 목록에서 사라졌고, 벨로스터 역시 판매보다 브랜드의 혁신성을 강조한 모델인 탓에 판매량 자체는 많지 않다.

상반기 차종별 실적을 보면 아반떼가 4만222대 팔려 국내 준중형 세단 판매량의 74.8%를 차지했고, 최근 부분변경(페이스리프트) 모델을 내놓은 기아(000270) K3가 1만3227대로 24.6%를 차지했다. 사실상 두 차종이 전부인 셈이다. 같은 기간 벨로스터는 346대, 사실상 단종된 아이오닉과 i30는 각각 1대 팔렸다.

기아의 준중형모델 K3는 신차 출시 이전까지는 판매 반등을 기대하기 어려운 분위기다. 올해 상반기 판매량은 2018년 상반기(2만4679대)와 비교하면 절반 수준이고, 1세대 모델이 출시된 2013년 이래 역대 상반기 판매로는 최소치다.

이렇다 보니 국산 준중형차 반등의 열쇠는 사실상 지난해에 출시된 현대차의 신형 아반떼가 쥐게 됐다. 아반떼 역시 큰 인기를 끌던 2010년대 초반과 비교하면 판매가 줄었지만, 그나마 2017년 상반기(4만24대) 이후 처음으로 상반기 기준 4만대를 넘었다. 작년 상반기(3만7605대)와 비교하면 7.0% 증가했다.

신형 아반떼는 기존에 없던 하이브리드 모델을 추가하고 최근 고성능 모델 N을 선보이는 등 라인업을 확대하고 있다. 올해 1월에는 2012년 5세대 모델에 이어 신형 모델이 ‘북미 올해의 차’에 선정되기도 했다.

민서연 기자(minsy@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