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식은 없다"…영국 과학자들 "코로나로 매년 수천명 사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BC

런던 세인트 판크라스 기차역 [사진 제공: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가 독감이나 다른 계절성 바이러스처럼 매년 찾아와 영국에서만 연간 수천 명의 사망자가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습니다.

영국 일간지 가디언은 현지시간으로 31일, 과학자들의 발언을 인용해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이 떨어지고 학교가 다시 개학을 하면 가을 이후 확진자 규모가 다시 커질 것이라고 예측했습니다.

겨울철이 되면 사람들이 실내에서 주로 머물게 돼 바이러스 전염이 증가하고 결국 일부는 사망에 이르는 것을 피하기 어렵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때문에 겨울에는 코로나19 4차 유행이 발생할 수 있는데 이 같은 현상이 앞으로 연례 행사가 될 수 있다고 내다봤습니다.

브리스틀대의 애덤 핀 교수는 "우리는 코로나19와 관련한 문제를 오랫동안 보게 될 것"이라며 "독감만큼은 아니지만 유전적으로 매우 재빠르다는 것을 봤고 매년 수천 명, 심지어 수만 명의 사망자를 발생시키면서 문제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옥스퍼드대 제임스 네이스미스 교수 역시 "충분한 집단 면역으로 인해 코로나19가 다시 들불처럼 번지지는 않을 것"이라면서도 "독감과 비슷한 질환이 돼 사람들을 죽게 할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

다만 노팅엄대의 조너선 볼 교수는 "전체 인구의 면역력이 확대되면서 코로나19 사망자는 감소할 것"이라며 "매년 사망자가 생기기는 하겠지만 수천 명 규모를 예상하는 것은 너무 비관적이다"라고 지적했습니다.

과학자들은 독감이나 다른 호흡기 질환과 마찬가지로 겨울철에 주로 노년층이나 다른 심각한 병을 가진 사람들이 목숨을 잃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런던 위생·열대의학학교의 마틴 히버드 교수는 "코로나19는 우리가 함께 살면서 계속 문제를 야기할 것"이라며 "독감만 봐도 우리는 백신이 있지만 매년 영국에서만 2만 명이 목숨을 잃는다"고 설명했습니다.

남재현 기자(now@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