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관람객 4명 사망' 뉴욕 명물 베슬, 영구 폐쇄도 검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뉴욕의 관광 명소 중 한 곳인 베슬이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관람객이 잇따르자 영구 폐쇄 가능성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인터넷 매체 데일리비스트는 베슬 운영사인 릴레이티드 컴퍼니의 스테픈 로스 회장이 이같이 밝혔다고 보도했습니다.

로스 회장은 "이 같은 상황을 피하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했다고 생각했다"며 "유족에게 진심으로 안타까운 마음"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어제(30일) 베슬에서는 가족과 함께 8층 계단에 올랐던 14세 소년이 투신했습니다.

베슬은 154개의 계단식 오르막길과 80개의 층계참으로 구성된 벌집 모양의 건축물로 높이는 46m에 달합니다.

특히 베슬이 유리 등 외관재 없이 계단으로만 이뤄져 있어 계단에 설치된 난간도 누구든 뛰어넘을 수 있을 정도의 높이라는 점이 문제로 지적돼 왔습니다.

이 때문에 지난해 2월부터 올해 1월까지 모두 3명이 베슬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했습니다.

베슬 측은 안전 요원을 세 배로 늘리고 1인 관람객의 입장을 금지하는 규정을 도입한 뒤 재개장을 결정했지만, 두 달만에 다시 사고가 발생하자 영구폐쇄 가능성까지 검토하고 있습니다.

현재 베슬은 임시 폐쇄된 상태로, 운영사 측은 사고와 관련한 내부 조사 이후 재개장과 폐쇄 등 모든 방안을 검토할 예정입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권란 기자(jiin@sbs.co.kr)

▶ 도쿄올림픽, 뜨거운 현장 속으로!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