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스라엘, 8월1일부터 60살 이상자 추가 백신 접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에서 처음 시행…접종 완료 고령자의 중증 방지 효과 하락

한겨레

이스라엘의 라마트간에서 노인들이 코로나19 백신을 맞고 있다. 이스라엘 정부는 8월1일부터 60살 이상 백신 접종 완료자들에게 추가 백신 접종을 실시하기로 했다. 라마트간/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스라엘 정부가 세계에서 처음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마친 60살 이상자에게 추가 접종을 실시하기로 했다고 <하레츠> 등 현지 언론들이 29일(현지시각) 보도했다.

나프탈리 베네트 이스라엘 총리는 8월1일부터 추가 접종을 실시하겠다고 발표하면서 “가족과 환자들에게 연락해 추가 백신을 꼭 맞도록 하라”고 촉구했다. 그는 “지금 백신과 바이러스의 경쟁이 벌어지고 있다”며 백신 접종자가 늘어날수록 사람들의 행동을 제약하는 조처를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백신 접종을 모두 마친 지 5개월 이상 경과한 60살 이상자부터 추가 백신 접종에 들어갈 것이라고 <하레츠>는 전했다. 이스라엘은 지난 12일부터 장기 이식 환자 등 면역력이 떨어진 성인에 한해 추가 백신 접종을 시작한 바 있다.

28일 보건부의 코로나19 백신 자문위원회는 만장일치로 고령자에 대한 세번째 백신 접종을 권고했다. 이는 60살 이상 백신 접종 완료자의 중증 발병을 막아주는 백신의 효능이 지난 1월 97%에서 최근 81%로 떨어진 것을 고려한 조처로 풀이된다.

이스라엘에서 지금까지 적어도 1회 백신을 맞은 인구는 전체의 62% 이상이며, 접종을 모두 마친 인구 비율은 57%를 넘었다.

이스라엘은 백신 접종이 빠르게 진행되면서 대부분의 방역 조처를 해제했으나, 최근 델타 변이 확산과 함께 확진자가 다시 늘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 자료를 보면, 7월 첫 주 3259명이었던 이스라엘의 신규 확진자는 둘째 주 5542명, 지난주 9227명으로 꾸준히 늘었다. 이번 주에도 하루 확진자가 2000명 이상을 유지하는 등 확진자 증가세가 이어지고 있다.

신기섭 선임기자 marishin@hani.co.kr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한겨레 서포터즈 벗이 궁금하시다면? ‘클릭’‘주식 후원’으로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