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속보] 文, 이광철 교체...민정·반부패비서관에 이기헌·이원구 내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靑 "비서관실 업무 잘 파악"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에 대한 불법 출국금지 조치에 개입한 의혹으로 기소돼 사의를 표한 이광철 민정비서관 후임에 이기헌(53) 시민참여비서관을 내정했다. 31일 후임자 임명과 함께 이광철 비서관은 교체 수순을 밟을 것으로 보인다.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물러난 김기표 전 반부패비서관 후임에는 공직감찰반장을 맡고 있는 이원구(50) 선임행정관이 내정됐다. 두 사람 모두 비(非)검찰 출신으로 현직 청와대 근무자다. <관련기사> ▶[단독] 靑반부패비서관에 '非검찰' 이원구 감찰반장 유력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30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청와대 민정비서관에 이기헌 시민참여비서관, 반부패비서관에 이원구 반부패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을 내정했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신임 비서관들은 해당 비서관실의 선임행정관으로 근무한 경험이 있어 비서관실의 업무를 잘 파악하고 있는 바 맡은 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발령일자는 이달 31일이다.

이기헌 신임 민정비서관은 서울 당곡고와 경희대 무역학과를 졸업했다. 더불어민주당 총무국장, 조직국장을 거쳐 국가안보실 외교정책비서관실 선임행정관, 대통령비서실 민정비서관실 선임행정관 등을 역임했다.

서울 영일고와 한양대 세라믹공학과를 졸업한 이원구 신임 반부패비서관은 44회 사법시험을 거쳐 변호사가 됐다. 그는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실 선임행정관으로 일한 뒤 지난해 6월부터 공직감찰반 반장에 임명됐다.

청와대가 민정수석실 후임 인사로 검증된 내부 인사를 우선 배치한 것은 외부 출신 인사 수급·검증에 시간이 소요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코로나19 확산 등으로 공직기강을 다잡을 필요성은 높아지는데 문 대통령 임기 말 새로운 인물을 찾기는 쉽지 않다는 점도 걸림돌이다. 경력 관리를 하지 않은 외부 출신들이 재산 관계 등 잇딴 구설에 휘말린 영향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윤경환 기자 ykh22@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