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광주시 공무원 시험 합격자 60% 여성…최고령 55세·최연소 19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광주시청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광주시 지방공무원 임용시험에서 여성 합격자가 처음으로 60%를 차지했다.

광주시는 30일 지방공무원 임용시험 최종 합격자 780명을 발표했다.

임용 규모는 2019년(847명)에 이어 역대 두번째로 많다.

직렬별로는 행정 333명, 사회복지 116명, 시설·방재안전 79명, 간호·보건·의료기술 70명, 공업 44명, 환경·녹지 35명, 기타 103명이다.

여성이 전체의 60.0%인 468명이었다.

여성 합격 비율은 2016년 51.5%, 2017년 55.4%, 2018년 58.1%, 2019년 59.6%, 2020년 59.4% 등으로 증가세를 보였다.

연령대별로는 20대 이하가 575명(73.7%)으로 가장 많았으며 30대 170명(21.8%), 40대 이상 35명(4.5%) 등이었다.

최고령은 55세(일반행정), 최연소는 19세(일반행정)였다.

김종화 광주시 인사정책관은 "코로나19 대응 인력을 조기에 배치하고 시정 현안을 차질 없이 추진하려고 채용 절차를 계획보다 1개월 이상 단축했다"며 "인재들을 적재적소에 배치해 시민 눈높이에 맞춘 행정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sangwon7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