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美 코로나 감염자 60%는 통계 안 잡힌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델타 변이 확산으로 비상인 미국 뉴욕의 타임스스퀘어에서 27일(현지시간) 마스크를 쓴 시민이 디즈니 스토어에 입장하고 있다./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의 코로나19 감염자 중 60%는 실제 확진자 통계에는 포함되지 않았을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8일(현지시간) 정치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통계 전문가인 에이드리언 래퍼리 워싱턴대 교수 등 2명은 이 같은 내용이 담긴 논문을 미국 국립과학원회보(PNAS)에 온라인으로 발표했다.

연구진은 치사율, 확진 건수, 검사 건수 등 변수를 포함한 통계 모델을 통해 실제 감염자 수를 추정한 결과, 지난 3월 7일 기준 미국인의 19.7%에 달하는 약 6500만 명이 코로나에 감염됐다는 추정치가 나왔다고 밝혔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감염자 2.3명 중 1명만이 검사를 통해 확진자로 집계되고, 1.3명은 통계에서 제외된다. 실제 감염됐을 경우에도 약 60%는 통계로 집계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지난 3월 7일 기준 미국 확진자 수는 3267만 명으로 파악됐다. 해당 연구가 사실이라고 가정한다면, 실제 감염자 수는 이 수치의 배를 뛰어넘는 분석인 셈이다.

연구진은 연구 추정치와 CDC 통계가 크게 차이 나는 이유로는 주(州)별 보고 절차 차이를 꼽았다. 또 “CDC가 검사를 통해 확진 판정을 받은 사례에 근거하기 때문에 모집단을 적절히 대표하지 못한다”고도 했다.

연구진은 “이 보고서는 감염자의 다수가 보고되지 않음을 나타낸다”면서 “더 많은 사망자가 발생하는 것을 막으려면 집단면역을 위해 적극적으로 백신을 접종해야 한다는 사실을 보여준다”고 했다. 그러면서 “바이러스가 예상보다 광범위하게 퍼질 수 있는 만큼 백신 접종과 마스크 착용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김가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