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윤석열 검찰총장

尹 공개 지지한 신평 “文 지지 유세까지 했지만, 조국 사태로 돌아서”

댓글 50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문재인 대통령의 후보 시절 캠프에서 활동했던 신평 변호사가 최근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와의 만남을 공개하며 공개 지지 선언에 나섰다. / 신 변호사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한 공개 지지를 선언한 신평 변호사가 문재인 정부로부터 등을 돌리게 된 계기를 “조국 사태”라고 말했다. 신 변호사는 진보 성향 법조인으로 꼽히며 문재인 캠프에서도 활동한 인사다.

신 변호사는 28일 페이스북에 “재작년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자진 사퇴를 촉구하는 글을 발표한 이래 적지 않은 이들의 분노를 샀다”는 문장으로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최근 윤 전 총장 캠프에 참여하기로 하면서 그 분노의 수치가 한껏 올랐다”며 “맷집 하나는 세다고 자부한다”고 했다. 신 변호사는 판사로 재직하던 1993년 `3차 사법파동` 때 법원 판사실에서 돈 봉투가 오간 사실을 폭로했다가 법관 재임용에서 탈락하는 불이익을 받았다. 2016년에는 로스쿨 교수로 재직 중 로스쿨 운영을 비판하는 책을 냈다가 “막무가내의 인신공격이 쏟아졌다”고 회상했다. 그러니 “저에 대해 쏟아지는 노골적인 비난을 보면서도 그다지 큰 고통은 느끼지 않는다”는 그는 “운명처럼 받아들인다”고 했다.

신 변호사는 “저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정국에서 나름의 역할을 했다”며 “헌법학자로서 언론에 출연해 고비고비에서 탄핵의 물꼬를 트는데 기여했다”고 적었다. 또 19대 대선 당시 문재인 후보 중앙선대위 위원장을 맡았으며 최고위 싱크탱크인 민주통합정책포럼의 상임위원도 맡았다고 설명했다. 문 후보를 당선시켜달라고 거리유세를 한 적도 있다는 신 변호사는 “그런 제가 조국 사태를 계기로 돌아섰다”며 “많은 이들이 제가 이 정부에서 제대로 대접을 받지 못해 화가 나서 그렇다고 말하지만 그렇지 않다”고 했다. 감사원장 임명 때 최재형 전 원장과 함께 대상에 올랐으며 법무부 장관 후보, 대법관 후보로도 거론됐다는 것이다.

그는 “왜 제가 이 정부와 척지게 되었는지 그 중요한 단서의 하나를 강준만 전북대 신문방송학과 명예교수가 글로 잘 설명해줬다”고 했다. 강 교수는 `진정한 검찰개혁론자가 문 정권에 분노하는 이유`라는 제목의 글에서 “그간 검찰개혁에 큰 관심이 없던 사람들이 검찰개혁을 신앙의 수준까지 끌어올리면서 신 변호사와 같은 진정한 검찰개혁론자들의 뜻에 반하는 일만 골라서 하는 건 물론 소통마저 거부하는 일이 벌어졌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게 바로 신 변호사가 문 정권을 `진보 귀족 정권`이라고 비판하면서 분노하는 가장 큰 이유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신 변호사는 “여기에 586 운동권 세력의 반민주적 책동들에 대한 환멸 같은 것이 자리 잡고 있다”며 “저는 헌법학자로서 도저히 이를 묵과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저에 대한 작금의 비판을 잘 살피고 있다. 어떤 비판은 저에 대한 애정이 듬뿍 담긴 것이라 무척 가슴이 아프다”면서도 “모른척하며 그대로 걸어가려 한다. 언젠가 저에게 등을 돌린 이들을 돌이켜 세워 한 잔의 술을 나누며 제 진심을 알리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불행히도 지금은 그 토로가 통하지 않는다”며 “그때가 오기를 간절히 기다린다”며 글을 마무리 지었다.

[이가영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