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사전청약, 공공택지 민영주택에도 확대 도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형욱 “시장안정 효과 극대화 위해”

“10년간 수도권에 매년 31만호 공급”

다음달 공공택지 13만호 입지 공개


한겨레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이 28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부동산 관계부처 합동브리핑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은성수 금융위원장,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 노형욱 장관.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가 3기 새도시 민간분양과 ‘2·4 대책’ 도심 공급물량에도 사전청약을 실기하기로 했다.

28일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은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에서 “사전청약을 통한 시장 안정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한국토지주택공사(LH) 분양에만 적용 중인 사전청약을 공공택지 민영주택, 3080 도심공급 물량 등에도 확대 시행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3기 새도시를 비롯한 공공주택지구 공공분양 물량 6만2천호에 대해 올해와 내년에 걸쳐 사전청약을 실시하기로 한 바 있다. 노 장관이 언급한 사전청약 확대 실시 방안은 공공주택지구 공공분양 물량에 더해 공공주택지구의 40% 정도를 차지하는 민간 분양 물량과 2·4 대책을 통해 확보되고 있는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 등에도 사전청약을 적용하겠다는 것이다. 구체적인 입지와 물량에 대해 노 장관은 “늦어도 8월 중에는 사전청약 확대 계획에 대해 보고드리겠다”고 말했다.

또 2·4 대책 때 발표하기로 했던 26만3천호 공공택지 물량 가운데 엘에이치 사태의 여파로 연기된 13만호의 입지를 8월 내 공개하겠다고도 밝혔다. 지역사회 반발로 공급 일정에 차질이 빚어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를 낳고 있는 정부과천청사 대체 부지 및 노원구 태릉골프장에 대해서도 8월 내 구체적인 공급 계획을 확정해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노 장관은 향후 10년 동안 전국 56만호, 수도권 31만호, 서울 10만호 주택이 해마다 공급된다며 “수도권 31만호는 압도적 물량으로 시장 과열을 진정시킨 분당, 일산 등 1기 신도시 총 건설물량 29만호를 넘어서는 규모”라고 강조했다. 3기 새도시를 비롯한 주거복지 로드맵상 공공주택지구 및 2·4 대책 등을 종합하면 8년 동안 공급된 1기 새도시 물량을 웃도는 31만호가 한해에 공급된다는 것이다. 특히 서울의 경우 정부 추정대로 연평균 10만호가 공급된다면 10년 동안 100만호가 공급되는 일정이다.

진명선 기자 torani@hani.co.kr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한겨레 서포터즈 벗이 궁금하시다면? ‘클릭’‘주식 후원’으로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