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코로나 후유증 한인, 두 다리 절단…인니 교민사회 수술비 지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코로나 후유증으로 두 다리를 절단해야 하는데 수술비가 없어 위급한 남성에게 인도네시아 교민사회가 수술비를 지원했다.

지난 23일 재인도네시아 한인상공회의소(코참) 단체 카카오톡 대화방에 "한인 남성분이 코로나 후유증으로 두 다리를 절단해야 하는데, 수술비가 없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자카르타 외곽 땅그랑에 거주하던 50대 한인 남성 A씨는 한 달 전 코로나19에 걸렸다.

병실을 구하지 못해 자가격리 치료를 받던 A씨는 보름 전 가까스로 입원해 중환자실에서 치료받고 최근 음성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평소 당뇨병 등 지병이 있던 A씨는 코로나 후유증으로 다리에 혈전이 생겼고, 두 다리가 괴사했다.

혈전증은 코로나의 여러 후유증 가운데 하나다. 실제로 러시아 보건부는 최근 "코로나 완치자 20∼30%에서 후유증으로 혈전증이 발생하고 있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다리 절단 수술비를 마련하지 못해 고통을 겪는 A씨를 안타깝게 여긴 지인이 코참 단톡방에 도움을 요청했다.

그러자 곧바로 코참과 한인회가 각각 1억 루피아(800만원)를 병원에 송금한다고 연락했다.

송창근 코참 회장은 "우리가 돕자"며 곧바로 나섰다. 같은 소식을 접한 재인도네시아 한인회 박재한 회장도 "합동해서 무조건 도웁시다. 해외에서 너무 서글프고 안타까운 일"이라며 동참했다.

박태성 대사도 영사팀을 통해 조력을 보탰다.

A씨는 23일 저녁 서부 자바 반둥의 병원에서 절단 수술을, 이어 25일 밤 긴급 2차 수술을 받았다.

그는 현재 중환자실에서 안정제를 투여받고 회복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송무빈 기자(moving@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