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중국매체도 남북 통신연락선 복원 신속 보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남북이 그동안 단절됐던 통신연락선을 413일 만에 복원한 것과 관련해 중국 매체들도 이를 신속히 전하며 관심을 보이고 있습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청와대 발표를 인용해 이 소식을 전했고, 관영 중국 CCTV도 이를 전하면서 "온 겨레는 좌절과 침체상태에 있는 남북 관계가 하루빨리 회복되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다"는 북한 조선중앙통신 보도를 소개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이 "통신연락선 회복은 남북관계의 개선·발전에 적극적 작용을 할 것"이라고 보기도 했다고 CCTV는 전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
김경희 기자(kyung@sbs.co.kr)

▶ 도쿄올림픽, 뜨거운 현장 속으로!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