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끝나지 않은 신분제의 유습 '갑질'

다주택자·탈세·갑질...김현아, SH사장 청문회서 집중 포화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김현아 서울주택도시공사(SH) 사장 후보자가 27일 서울 중구 서울시의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시의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김현아 서울주택도시공사(SH) 사장 후보자가 27일 서울시의회 인사청문회에서 집중 포화를 받았다. 다주택자 신분과 불성실한 재산신고, 주거 복지정책인 3기 신도시(창릉) 반대,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막말 논란 등이 도마에 올랐다.

김 후보자는 지난해 국회의원 재산 신고 당시 16억7358만원 상당의 부동산을 신고했다. 남편 명의 2건을 포함해 총 4건으로, 이 중에는 서울 강남구 청담동 아파트(110.18㎡·13억2800만원)와 서초구 잠원동 상가(1억1526만원) 등이 포함돼 있다. 임만균 시의원은 부동산 4채를 보유한 김 후보자가 서민 정책을 펴는 SH 사장 자리에 오를 수 있겠냐며 “3기 신도시(창릉) 건설에 반대한 후보자가 행복주택, 청년주택, 장기전세주택 사업을 할 수 있겠느냐. 우려가 된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제 연배상 그때는 지금보다는 내 집 마련이 쉬웠고 주택 가격이 올라 자산도 늘어나는 등 일종의 시대적 특혜를 입었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김용연 시의원은 김 후보자가 국회의원 시절인 2016~2018년 자산가액 신고시 종부세를 신고하지 않았다며 탈세 의혹을 제기했다. 신정호 시의원도 “후보자의 재산신고가 대단히 불성실하다. 작년 국회의원 퇴직시 신고한 예금이 7억9000만원인데 1년 후 SH사장 내정자 재산신고에서도 7억9000만원으로 똑같다”며 “인사청문회에 임하는 후보자의 자세를 엿볼 수 있다. 불쾌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 후보자는 "처음에 상가를 재산으로 등록할 땐 대지와 건물 면적 기준이었는데 국회 사무처에서 이를 전용 면적으로 수정하라고 해 정정했다"고 답변했다.

이외에도 더불어민주당 이경선 시의원은 "공공주택 공급을 위한 서민 주거 안정이 첫 번째 목표인 공사의 수장으로 민간 주도 개발을 얘기하면서 건설 업계 이해를 대변하고, 공공의 노력을 사회주의라고 앞장서서 비난해 온 김 후보자가 내정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 후보자를 SH 수장에 내정한 건 오세훈 서울시장이 서민 주거 안정에는 전혀 관심 없다는 것인지, SH의 공적 기능을 폭파하라고 보낸 트로이의 목마가 아니냐"며 비판 수위를 높였다.

김호평 시의원은 김 후보자가 선거홍보영상 제작사에 제작비용으로 2000만원을 과도하게 지급하고 제작사로부터 후원금을 받았다며 정치자금법 위반, 공직선거법 위반 의혹을 제기했다.

SH 사장의 임기는 3년이다. SH사장 후보자 인사청문회는 법적 구속력이 없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시의회 의견에 상관없이 김 후보자를 SH 사장으로 임명할 수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