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이가 트로이 목마” 백신 맞았지만 6살 딸 때문에 코로나 걸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6살 딸(왼쪽)이 다닌 여름 캠프에서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델타 변이에 감염된 힐러리 영(오른쪽)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년 이상 마스크를 쓰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키면서 철저하게 방역을 했으며 백신까지 맞았지만 코로나19의 델타 변이 바이러스에 걸리고 말았다.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24일 여름 휴가를 보내기 위해 코로나 백신을 접종했지만, 델타 변이에 감염된 한 미국 가족의 사연을 소개했다.

힐러리 영은 여섯살 난 딸을 여름 캠프에 보내고 난 뒤 감기 증상을 앓기 시작했다.

영은 12살 미만이라 백신을 맞지 못하는 자녀들이 ‘트로이의 목마’였다고 설명했다.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에 사는 영 가족은 7월 4일 독립기념일 휴일 일주일 전부터 자녀들을 여름 캠프에 보냈다.

딸의 캠프 지도원 가운데 한 명이 지난 16일 코로나 양성 판정을 받으면서 영 가족의 악몽이 시작됐다.

어린 딸들은 아무런 증상이 없었기에 다른 가족과 함께 해변으로 놀러갔고 부모들은 모두 백신을 맞아서 아무 문제가 없을 것이라 여겼다.

세살배기 딸이 자제력을 잃고 몹시 칭얼댔지만 확실한 증상은 없었기에 코로나 감염을 의심하지 않았다.

하지만 여섯살 큰딸이 19일 저녁부터 미열, 두통, 콧물, 구역질 등의 증상을 보였다. 같이 해변에서 놀던 가족 가운데 일부 성인들도 피로와 목의 통증을 호소하기 시작했다.

해변 별장에서 같이 숙박한 가족들 가운데 성인은 여섯 명이었고, 이들은 모두 백신을 맞았다. 하지만 이가운데 4명이 증상을 보였다.

영은 여섯살 딸과 함께 약국에서 코로나 검사를 받았고, 둘 다 양성 판정을 받았다.

그는 “지난해 아이들을 안전하게 지키기 위해 정말 노력했다”면서 “모두가 느슨해졌고, 다시 인생을 즐길 수 있다고 생각했으며 이제 코로나 대유행이 끝났다고 여겼다”고 털어놓았다.

집에서 자가 진단을 다시 한 번 한 뒤 영은 코로나에 감염됐다는 사실에 흐느꼈다고 고백했다.

이미 백신 접종을 마쳤기에 코로나 증상은 경미했으며, 영의 경우에는 목의 통증이 제일 먼저 찾아왔다. 코막힘과 어지럼증때문에 감기약과 타이레놀을 복용했다. 후각과 미각을 잃었지만, 오한이나 호흡기 문제는 없었다.

영은 자신의 코로나 감염 증상이 그리 심각하진 않았다면서, 백신을 맞은 덕이라고 분석했다.

델타 변이는 초기의 코로나 바이러스보다 감염된 사람들의 바이러스 양이 1000배나 많다는 중국에서의 연구 결과도 있다.

미주리 세인트 루이스 어린이병원의 의사 힐러리 밥쿡은 백신을 접종한 병원 직원 가운데 자녀들을 통해 코로나에 감염된 사례가 있다고 밝혔다. 델타 변이에 감염된 사람은 훨씬 더 많은 바이러스를 퍼뜨리는데, 이는 호흡기에 있는 바이러스의 양이 매우 많기 때문이라고 밥쿡은 설명했다.

영은 “증상이 너무 감기와 흡사해서 딸의 캠프 지도원이 코로나에 걸린걸 몰랐다면 의심조차 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코로나 검사를 받지 않고 돌아다녔으면 세상에 델타 변이 바이러스를 퍼뜨렸을지도 모른다”며 끔찍해했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