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가상화폐 열풍

머스크 “비트코인 성공 보고 싶다” 또 입장바꿔…이번엔 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경향신문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21일(현지시간) 자사 전기차 구매에 비트코인 결제를 다시 허용할 가능성이 크다며 두 달 만에 입장을 뒤집었다. 일각에서는 본인과 테슬라가 보유한 비트코인 가격이 최근 중국을 비롯한 각국 정부의 규제강화로 인해 큰 손실을 보자 이를 만회하려는 의도로 해석한다. 발언 직후 국내외 거래소에서 비트코인 가격은 미적지근한 오름세를 보였다.

경제매체 CNBC는 이날 머스크가 온라인으로 열린 가상통화 관련 회의인 ‘더 B 워드’에 참석해 “(비트코인 채굴에) 재생에너지 사용 비중이 50% 이상이거나 그럴 가능성이 크다는 점을 확인하기 위해 실사를 하고 싶었다”면서 “재생에너지 사용 비중은 증가하는 추세이며 그렇게 된다면 테슬라는 비트코인 수락을 재개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머스크는 자신이 비트코인을 장기 보유하고 있으며, 테슬라는 물론 자신이 설립한 우주탐사 기업 스페이스X도 비트코인에 투자했다고도 밝혔다. 그러면서 “비트코인 가격이 내려가면 나는 돈을 잃는다”며 “내가 (비트코인 가격을 위아래로) 펌프질할 수 있을지는 몰라도 팔지는 않는다. 비트코인이 성공하는 것을 보고 싶다”고 말했다.

비트코인의 대표적 지지자인 머스크는 올초 비트코인 폭등세를 부채질했으나 지난 5월 돌연 자사 전기차에 대한 비트코인 결제 중단을 선언하며 급락세의 단초를 제공했다. 비트코인 채굴에 막대한 화석연료 에너지가 소모돼 환경오염이 심각해질 수 있다는 이유에서였으나, 비트코인 투자자들은 사실상 시세조작이라며 거세게 반발해왔다.

가상통화 업계에서는 테슬라 실적이 여러모로 부진한 상황에서 머스크가 비트코인 가격을 띄워서라도 손실을 만회해보려는 시도로 보고 있다. 특히 배터리 자체생산 등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대규모 투자가 필요한데, CNBC에 따르면 테슬라는 지난해 9월 ‘배터리데이’에서 밝힌 차세대 배터리 양산에 착수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머스크가 중국 정부의 비트코인 규제정책 눈치를 보고 있다는 분석도 있다. 지난 5월 중국이 비트코인 채굴·거래를 금지한 상황에서 머스크가 비트코인 ‘찬가’를 부르기 어려웠을 것이란 얘기다. 테슬라 전기차 매출의 21%를 차지하는 중국은 미국에 이어 두 번째로 큰 시장이다.

이날 행사에는 머스크와 함께 대표적 비트코인 옹호론자로 꼽히는 잭 도시 트위터 최고경영자(CEO)와 ‘돈나무 언니’로 알려진 캐시 우드 아크 인베스트먼트 CEO가 참석해 비트코인의 효용성을 역설했다.

박효재 기자 mann616@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경향신문 프리미엄 유료 콘텐츠가 한 달간 무료~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