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가상화폐 열풍

암호화폐 옥죄는 EU···송금자 이름·주소까지 수집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갑 익명사용 금지 등 규제 추진

서울경제


유럽연합(EU)이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를 주고 받는 사람의 이름 등 개인정보 수집을 의무화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20일(현지 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EU 행정부 격인 EU 집행위원회는 암호화폐 거래자의 추적을 쉽게 하는 내용의 법안을 마련하고 있다. 구체적으로 암호화폐거래소는 송금자의 이름과 주소, 생년월일·계좌번호 등을 의무적으로 수집해야 한다. 수취인의 이름도 의무 신고 대상이다. 법안에는 암호화폐 지갑을 익명으로 사용하지 못하도록 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EU 집행위는 암호화폐 거래가 돈세탁과 테러 자금화에 악용될 소지를 막기 위해 이번 법안을 마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EU 외에 주요국들도 암호화폐 규제 강화 일변도에 나서고 있다.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은 지난 19일 금융 당국에 스테이블코인 규제안을 신속히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달러와 연동돼 상대적으로 안전한 것으로 평가되던 스테이블코인까지 규제 대상에 올린 것이다. 영국 정부는 6월 세계 최대 암호화폐거래소인 바이낸스에 영업 금지령을 내리기도 했다. 규제 강화의 영향으로 비트코인 가격은 전날 3만 달러 아래로 떨어졌는데 이는 6월 22일 이후 처음이다. 이날도 비트코인은 3만 달러선 안팎에서 거래를 이어갔다.

조양준 기자 mryesandno@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