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84281 0232021062368984281 01 0101001 politics 7.1.3-HOTFIX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true 1624442604000

장성철 "X파일 파쇄할 것…하나는 정부기관, 다른 건 여권發"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윤석열 X파일' 논란을 일으킨 보수진영 정치평론가 장성철 씨는 자신이 문건 형태로 갖고 있는 X파일을 바로 파쇄하겠다고 23일 밝혔다.


장 씨는 이날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에서 (X파일을) 달라고 하지 않았다"며 "그러면 필요 없다는 생각이 든다. 제가 이 문서를 계속 갖고 있는 것 자체가 상당히 여러 오해를 낳을 수 있고 부적절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또 다른 정치적 공방의 소재가 될 것이기 때문에 이 방송이 끝난 다음에 집에 가면 바로 파쇄하겠다"고 했다.


그는 "X파일을 공개할 경우 명예훼손·허위사실 유포가 될 수도 있다"며 "선거에 영향을 끼칠 수 있기 때문에 공직선거법 위반도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장 씨는 "저한테까지 (X파일이) 전달됐으면 몇 분이 갖고 계실 것"이라며 "그 파일이 혹시나 공개되거나 누구에게 유출되면 (윤 전 총장이) 상당한 피해를 받을 것 아니겠나. 저는 그런 것들을 원치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4월(에 작성된) 문건과 6월 문건은 다른 곳(에서 작성됐다)"이라며 "(자신에게 X파일을 전달해준 사람이) 6월 문건은 '여권으로부터 받았다'는 표현을 썼고, 4월 문건은 '어떤 기관으로부터 받았다'고 말해줬다"고 주장했다.


장 씨는 '기관은 정부 기관이냐'는 진행자의 질문에는 "전반적으로 그냥 정부 기관이라고 말씀드린다"며 "(전달자가) '어떤 기관의 어떤 부서에서 만들었다'라고까지 저한테 말을 해줬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제게 전달해준 분(의 문제)도 있고, 현직에 계신 분들을 보호해야 하는 부분도 있다"며 "이 정도까지만 밝히는 것도 상당히 용기가 필요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진행자가 'X파일을 봤을 때 사찰이라는 의문은 안 가졌느냐'고 묻자 "처음에 그런 의식은 없었다"며 "어제 윤 전 총장 측에서 '불법 사찰'이라는 말을 꺼냈는데, 그것을 보고 판단해보니 '아, 그럴 수도 있겠구나'라는 생각이 든다"고 답했다.


장 씨는 두 버전의 X파일 모두 작성 날짜가 구체적으로 표시돼있지만 작성 기관이나 작성자는 적혀있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저는 국민의힘 당원이 아니고, 국민의힘 당직자도 아니다. 정치를 평론하는 사람"이라며 "야권에서 활동은 했지만, 지금 국민의힘에 소속되지 않은 제가 제 의견을 개인 SNS에 올리는 것이 잘못됐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장 씨는 국민의힘 김무성 전 의원 보좌관 출신으로 지난 4월 재보선 국면에서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 산하 비전전략실 소속으로 일하기도 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