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80306 0352021062368980306 02 0213012 society 7.1.3-HOTFIX 35 한겨레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433651000

이재명한텐 오지 말라더니…이준석 버선발로 맞이한 원희룡

댓글 10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3일 제주 방문한 이준석 내내 동행 전기차·킥보드 타고

이달 초 이재명 지사한텐 방역 이유로 방문 자제 요청


한겨레

23일 제주시 구좌읍 해안도로에서 전동킥보드 타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원희룡 제주지사. 제주도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23일 오전 제주를 찾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함께 제주시 봉개동 4·3평화공원 참배를 마치고 제주시 구좌읍 신재생에너지홍보관으로 이동하면서 직접 운전대를 잡았다. 신재생에너지홍보관이 있는 구좌에선 전동 킥보드를 함께 탔다. 국민의힘 당 대표와 대선 주자 관계인 두 사람이 공개적으로 끈끈한 모습을 과시한 것이다.

제주도청은 이날 원 지사와 이 대표가 방문하는 곳마다 잇따라 사진을 포함한 보도자료를 냈다. 도는 이날 ‘전동킥보드 타는 원희룡 도지사와 이준석 대표’ ‘신재생에너지홍보관 방문한 원희룡 도지사와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등 여러 꼭지의 보도자료가 쏟아졌다.

제주도는 전날인 22일 원 지사와 이 대표의 제주도 동행 일정을 미리 공개했다. 원 지사가 지난해 11월 당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 민주당 지도부가 방문했을 때 만난 적이 있어 이날 이 대표를 만난 것은 낯설지 않다.

문제는 사뭇 다른 원 지사의 잣대였다.

원 지사는 이달 상순 코로나19 방역을 언급하며 공개적으로 이재명 경기지사의 제주도 방문을 자제해 달라고 요구했다. 원 지사는 지난 11일 예정됐던 이 지사의 제주 방문을 이틀 앞두고 방문 자제를 요청했다. 원 지사는 지난 9일 페이스북에 “제주 방역이 무너지면 제주경제도 국민관광 힐링도 치명상을 입는다”며 “이 지사와 경기도의회, 제주도의회 간 행사가 강행된다면 제주도의 절박함을 외면한 처사가 될 것”이라고 적었다. 이에 이 지사는 방문 자제 요청을 받아들이면서 “경기도 공무방문단 10여명이 제주도 방역행정에 지장을 준다는 것이 납득하기 어렵다”고 유감을 표시했다.

이 지사는 당시 제주도와 경기도, 제주도의회, 경기도의회 등 4자 간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공동대응 업무협약’ 체결, 4·3유족회 등과의 간담회, 이재명 지지모임인 제주민주평화광장 출범식 강연 등의 일정을 준비했지만 방문이 무산되며 취소됐다.

하지만, 열흘 여 뒤.

원 지사는 제주도를 찾은 이준석 대표와 내내 일정을 함께 했다. 제주더큰내일센터에서는 함께 청년 간담회도 함께 진행했다.

도민들 사이에서는 원 지사가 이중잣대를 들이대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고아무개(59)씨는 “대선 주자로서 같은 당 대표 방문에 동행할 수는 있다고 본다. 하지만 원 지사가 이 대표와 동행하면서 이재명 지사한테는 방역문제를 들어 오지 말라고 한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또 다른 시민은 “원 지사는 줄곧 서울을 드나들며 각종 행사에 참석하고 있지 않으냐. 이 지사의 제주 정치 행보를 견제한 것으로 밖에는 보이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허호준 기자 hojoon@hani.co.kr

▶한겨레 제주 기사 더보기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33살 한겨레 프로젝트▶‘주식 후원’으로 한겨레의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