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단독]오세훈의 ‘한강 르네상스’ 부활하나···잠수교 전면 보행로 추진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경향신문

2017년 9월24일 서울 한강 잠수교 차량 통행을 전면 통제하고 열린 ‘에코브릿지페스티벌’에 참석한 시민들이 다리 위를 걷고 있다. 김창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시가 한강 잠수교를 전면 보행교로 전환하는 사업을 올해 본격 추진한다. 서울시는 최근 시민 의견 조사를 거쳐 이 사업의 근거가 마련됐다고 보고, 내년 설계 착수를 목표로 사업을 진행한다.

서울시 도시공간개선단은 지난 17일 잠수교를 차량이 다니지 않는 보행 중심 공간으로 전환하기 위해 오는 7~8월 공청회와 투자심사·타당성조사, 내년 상반기 국제 설계공모를 실시하는 방안을 시의회 도시계획관리위원회에 보고한 것으로 20일 확인됐다. 잠수교는 반포대교 하부에 있는 왕복 2차로 다리로, 폭 18m에 길이 765m이다. 도시공간개선단은 이 사업에 모두 151억원이 소요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잠수교를 전면 보행로로 전환한다는 구상은 오세훈 서울시장 ‘1기 시정(2006~2011)’ 당시에도 한강의 여가 기능을 강화한다는 취지의 ‘한강 르네상스’ 사업 차원에서 검토된 것이다. 하지만 2008년 당시 4개 차로 중 2개 차로만을 보행 전용도로로 바꾸고, 나머지 2개 차로 전환 계획은 반포대교와 주변 지역 교통에 미칠 악영향 등을 고려해 보류했다고 한다. 지난해에도 관련 기본계획을 마련했지만, 투자심사 과정에서 시민 여론 수렴 미비 등을 이유로 들어 무산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향신문

서울시는 올해 하반기 잠수교 전면 보행교 전환 사업을 본격 추진해 내년 설계 착수를 목표로 잡았다. 사진은 잠수교 전면 보행교 전환 기본계획 투시도. 출처=서울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지난 4월 오 시장 취임 이후 이 구상은 다시 탄력을 받았다. 서울시는 지난 5월24~27일 시민 3214명을 대상으로 한강 보행교 조성에 관한 온라인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매우 필요하다’(40.4%), ‘대체로 필요하다’(44.6%) 등 필요성에 공감하는 의견이 85%에 이른 것으로 확인했다. 이 조사에서 보행·자전거 통행 경험이 가장 많은 다리로 잠수교(40.6%·중복응답 가능)가 꼽혔다.

서울시는 이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잠수교를 보행과 자전거, 개인형 이동장치(전동킥보드 등)가 어우러져 소통하면서, 공연·휴식·친수(물과 접촉) 공간을 갖춘 다리로 전환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다만, 홍수 대비와 교통난 해소 대책 등은 해결해야 할 과제로 꼽힌다. 잠수교는 한강 수면에 가까워 매년 여름 한두 차례 침수되거나 출입이 통제된다. 서울시는 공간 설계 시 이에 대한 대비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또 잠수교 차량 출입 통제가 상부 반포대교 교통량을 가중시킬 가능성을 검토한 결과, 신호체계와 대중교통 노선 조정, 정류장 신설 등을 통해 해소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허남설 기자 nsheo@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경향신문 프리미엄 유료 콘텐츠가 한 달간 무료~
▶ [2021경향포럼] 탄소중립을 위해 필요한 혁신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