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73229 0512021061868873229 01 0101001 politics 7.1.3-HOTFIX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23982406000

강준만 "윤석열 키운 9할은 추미애…尹 악마화가 패착"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진보진영의 대표적 논객이었던 강준만 전북대 명예교수는 18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대권후보로까지 키워준 것은 문재인 정권과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었다고 쓴소리 했다. 윤석열의 악마화라는 잘못된 방법을 사용해 '전직 검찰총장'에 그칠 사람을 대권후보 반열까지 올려 놓았다고 했다.

강 교수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너무 당해 안쓰러운 면도 있지만 윤 전 총장이 '거친 수사'를 하도록 유도한 원죄가 있다며 조 전 장관이 이에 대해 입다물고 있는 건 잘못이라고 쓴소리했다.

강 교수는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진행자가 "조국 전 장관 지지층은 ‘윤석열 전 총장이 애초에 정치에 뜻 품고 의도적으로 이렇게 움직였다'고 한다"고 묻자 "그 말은 좀 어이가 없다"며 "조 전 장관 수사에 들어간 것을 8·27 쿠데타라고 판단했으면 물러나게 해야지 계속 비정상적이고 무리한 방법으로 쫓아내려고 했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윤 전 총장의 검찰이 조 전 장관 가족에 대한 수사를) 쿠데타라고 판단 했으면 문재인 대통령이 윤 전 총장을 불러 '정말 고맙다. 고마운데 우리 정권 철학하고는 안 맞는 것 같다'고 부드럽게 그분의 명예를 살려주면서 물러나게 했다면 안 물러났을까요?"라며 "그 기회를 다 놓쳐버리고 1년 넘게 소위 추미애, 윤석열 갈등만 야기시켰다"고 했다.

그 결과 "윤석열 전 총장이 대권주자의 반열에 우뚝 서버렸다"며 "그 1년간의 과정을 싹 떼먹고서 애초부터 예상하고 그랬다라면 말이 안 된다"고 강조했다.

강 교수는 따라서 '대통령 후보 윤석열'은 정권과 추미애 전 장관이 "거의 90% 만들었다"고 했다.

강 교수는 추 전 장관 등의 '윤석열 악마화' 전략이 "선악 이분법에 근거해서 '나는 이쪽 편, 너는 저쪽 편' 그리고 10 대 0의 선악으로 규정을 해버리는 것"이라며 "일상적 삶에서 쌍방 간에 누가 더 결함이, 흠이 많고 그런 정도인 거지 이를 어떻게 10 대 0으로 보느냐"며 큰 착각, 패착이라고 주장했다.

조국 전 장관과 관련해선 "문 정권 출범 후 2년간 윤 전 총장이 서울지검장으로 적폐청산 수사를 맹렬하게 해서 박수 받을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 조국 수석이었다"며 "그 2년간 검찰의 거친 수사로 인해서 자살한 사람이 4명이 나왔지만 진보 진영에서 단 한 번이라도 '수사가 너무 거칠다, 특수부 문제 있다, 검찰 개혁해야 된다'라는 목소리가 나왔는가"라고 따졌다.

그러면서 "'조국의 시간'을 읽어봤는데 정말 공감 가는 것이 있었고 '이분이 너무 당했구나' 조금 안쓰러운 마음도 있었지만 어떻게 민정수석 할 때 4명의 자살자가 나왔을 때 일언반구도 없느냐"며 "이런 내로남불을 우리 국민이 모를까"라고, 그런 면에서 조 전 장관도 비판받을 여지가 있다고 했다.
buckbak@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