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51128 0182021061768851128 03 0301001 economy 7.1.5-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23904822000

경북産 '솔뽕차·솔잎농축액·들기름'…美 '아마존'서 인기몰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울진농원에서 생산 중인 솔뽕차. [사진 제공 = 경북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북 울진군에 있는 울진농원이 만든 '솔뽕차'는 세계 최대 인터넷 쇼핑몰인 미국의 '아마존'에서 인기몰이 중이다. 아마존에서 5월 2주 차에 전 세계 티백차 부문에서 판매 순위 27위를 기록하고 있다. 솔뽕차는 솔잎과 뽕잎 새싹이 어우어진 건강차로 은은한 향이 매력적이다. 솔뽕차의 판매는 올해부터 급증했다. 솔뽕차의 아마존 매출액은 1년 간 113달러에 그쳤지만 올해는 5월 한 달에만 무려 전년보다 127배가 늘어난 1만 4498달러가 판매됐다. 울진농원은 이같은 인기 비결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면역력 강화에 도움이 된다"는 구매자들의 입소문과 구매 후기 덕분으로 보고 있다.

이처럼 경북지역 중소기업의 수출 제품들이 '아마존'에서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17일 경북도에 따르면 현재 아마존에 입점한 지역업체는 식품, 화장품, 소비재 등 67개사에 달한다. 특히 올해는 현지 소비자들에게 제품의 우수성에 대해 입소문이 나면서 많은 업체가 매출 확대 효과를 보고 있다.

의성군에 있는 건강기능식품 업체인 솔나라도 그런 경우다. 솔나라는 금강송 솔잎 100% 추출물을 활용한 적송유(솔잎농축액) 캡슐 제품을 생산하는 업체다. 올해 처음 아마존에 입점해 4월부터 매출이 발생하면서 5월까지 5062달러의 판매액을 기록하고 있다.

예천군에 있는 예천어무이참기름도 들기름의 건강증진 효과가 알려지면서 지난해 총 매출은 1920달러였지만 올해는 5월까지 2993달러가 판매되면서 현재까지 55% 이상의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성주군에 있는 단백질 보충식을 주력으로 하는 프로틴코리아도 지난해 총 매출은 2만3150달러에서 올해 5월까지 3만1005달러로 매출이 크게 늘었다.

기업들의 온라인 쇼핑몰 판매 성과는 경북도의 적극적인 판로 지원과 마케팅 지원 덕분에 가능했다. 경북도는 입점제품에 대해 외국어 상품페이지 제작과 현지 홍보, 물류, 배송, 정산 등을 종합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아마존 이외에도 동남아, 중국, 일본, 미주 등 해외 각지 인터넷쇼핑몰을 대상으로 입점 사업도 진행하는 중이다. 이에 힘입어 지난해 해외 쇼핑몰에 입점한 지역업체는 모두 145개사에 이어 올해는 150개사로 늘었다.

배성길 경상북도 일자리경제실장은 "아마존의 철저한 검증을 거쳐 현지 시장에 판매가 된다는 것 자체만으로도 해외 바이어와 소비자에게 큰 신뢰를 주게 된다"며 "앞으로도 중소기업들이 다양한 성공사례를 창출해 나갈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책을 구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해외 쇼핑몰 입점에 관심이 있는 도내 중소기업은 경북도 국제통상과와 경북도경제진흥원, 대구경북 KOTRA지원단 구미분소로 연락하면 된다.

[안동 = 우성덕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