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76383 0242021061468776383 04 0401001 world 7.1.5-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23656069000

G7 "도쿄올림픽 지지"에 힘받은 스가…無관중도 없던일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선수단 파견해달라" 스가 읍소에 G7 정상들 화답

유관중 가능성 커져…"관중 없으면 선수들 힘빠져"

폭넓은 관중층 탓에 대규모 감염 확산 우려도 나와

이데일리

G7 정상회의에 참석한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마리코 스가 여사가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의 아내 캐리 존슨과 팔꿈치 인사를 하고 있다(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김보겸 기자] 도쿄올림픽을 한 달여 앞둔 일본에서 관중을 수용하자는 목소리가 힘을 얻고 있다. 백신 접종에 속도를 내며 코로나19 확산 우려가 다소 사그라진데다, 스가 요시히데 총리가 세계 주요국들로부터 도쿄올림픽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확인하면서 분위기가 달라지고 있다.

다만 전문가들은 통상적인 스포츠 경기보다 관중층이 폭넓은 올림픽 특성상 대규모 관중을 들이면 급격히 감염이 확산할 수 있다고 우려한다.

요미우리신문과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스가 총리는 13일(현지시간) 관중을 수용하는 형태로 도쿄올림픽을 개최할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날 오후 영국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가 폐막한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혔다.

스가 총리는 도쿄올림픽 관중을 얼마나 제한할 것인지에 대해 “국내 감염 상황에 근거해 다른 스포츠 이벤트의 인원수 상한에 준하는 것이 기본이 된다”고 밝혔다.

G7 정상회의에서의 성과도 강조했다. 스가 총리는 “도쿄 대회 감염 대책 철저, 그리고 안전하고 안심할 수 있는 대회에 관해 설명해 (G7 정상회의에 참가한) 모든 정상으로부터 (개최와 관련해) 매우 강력한 지지를 받았다”고 내세우면서다. 그러면서 “주최국 총리로서 이런 지지를 마음 든든하게 생각하며, 도쿄 대회를 어떻게든 성공시켜야 한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데일리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스가 총리. 2024년 파리올림픽을 개최하는 프랑스는 도쿄올림픽을 지지한다는 입장이다(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가 총리는 G7 정상회의에 참석한 첫날인 지난 11일 “선수단을 파견해달라”고 요청했다. 그 결과 미국과 영국, 프랑스 등이 도쿄올림픽 개최를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스가 총리를 지지한다(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성공을 확신한다(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식이다. 2024년 파리올림픽을 개최하는 프랑스의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도 “개회식 참석을 기대하고 있다”며 지지 의사를 보였다.

G7 정상회의 공동성명에도 “우리는 세계 통합과 코로나19 극복의 상징으로써 2020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을 안전하고 안심할 수 있는 방식으로 여는 것을 지지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독일은 G7 국가 중 유일하게 외교부 발표에 도쿄올림픽을 언급하지 않았다. 이에 독일 측은 “지역 정세에 시간을 할애하느라 (도쿄올림픽을) 따로 언급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이런 성과를 발판으로 스가 총리가 도쿄올림픽 유관중 개최를 추진할 가능성이 커졌다. 불과 지난 달만 해도 무관중 개최가 불가피하다는 분위기가 일본 정부 내에서 우세한 분위기였다. 하지만 4월 말 긴급사태를 선언하며 코로나19 확산세가 주춤했고 백신 접종도 본격화했다.

이데일리

일본에서 백신 접종이 시작되며 도쿄올림픽 관객을 허용해야 한다는 주장이 힘을 얻고 있다(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림픽이 가까워지며 백신 접종이 속도를 내면 여론도 긍정적으로 바뀔 것이란 기대가 커지고 있다고 아사히신문은 전했다. 최근에는 일본 정부 내에서 “관중이 없으면 선수가 힘을 낼 수 없다”며 경기 관람을 허용하는 방안을 논의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정부는 수용 인원의 50%를 상한으로 두고 경기마다 최대 5000명씩, 하루 최대 6만8000명을 수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일본 정부는 오는 20일 관중 제한 방안을 판단할 계획이다.

전문가들은 유관중 개최를 우려하고 있다. 프로야구 등과 달리 보다 폭넓은 관중층이 올림픽 경기에 열광하는 특성상 통상적인 스포츠 이벤트보다도 유동인구 움직임이 커질 있으며, 대규모 관객이 이동하면 일본 내 코로나19 감염 확대 위험이 커진다는 것이다. 일본 정부 산하 코로나19 대책분과회의 오미 시게루 회장은 지난 2일 중의원 후생노동위원회에서 “개최 규모를 가능한 작게 해 관리 태세를 강화하는 것이 주최측의 의무”라고 강조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