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56732 0242021061368756732 04 0401001 world 7.1.3-HOTFIX 24 이데일리 60520358 false true false true 1623594696000

이슈 G7 경제정상회담

중국 압박하는 G7…인권·홍콩·대만해협 문제 해결 촉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종합)중국에 대한 입장 논의 끝에 공동성명서에 담아

강도 높은 압박…중국 민감한 문제 건드려

강제노동 문제도 지적…코로나19 조사도 요구

[이데일리 권소현 기자] 주요 7개국(G7) 정상들이 중국을 상대로 인권문제, 홍콩 자치권 등에 대해 압박을 가했다. 신장지구 인권을 존중하고 홍콩에 고도의 자치권을 허용하는 한편 동·남중국해에서의 도발을 자제할 것을 촉구했다. 아울러 코로나19 기원에 대한 보다 투명하고 전문적인 조사가 필요하다고도 입을 모았다.

이데일리

G7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영국 콘월 카비스베이 양자회담장 앞에서 참가국 정상들과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3일(현지시간) G7 정상들은 영국 콘월에서 정상회담을 마치고 이같은 내용의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각국 정상들이 중국에 대한 통일된 입장을 어떻게 마련할 것인가를 논의한 결과, 상당히 강도 높은 성명을 내놨다. 중국 입장에서 보면 외교적으로 민감한 이슈들이 모두 포함된 것이다.

공동성명에는 “중국을 상대로 특히 신장과 관련한 근본적인 자유, 인권을 존중할 것을 요구하고 홍콩반환협정에 담긴 대로 홍콩에 대한 높은 수준의 자치권과 자유, 권리를 인정해줄 것을 요구함으로써 우리의 가치를 높일 것”이라고 담겼다.

또 “대만해협 전체의 평화와 안정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양안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촉구한다”며 “동중국해와 남중국해의 상황에 대해 진심으로 우려하고 있고 변화와 긴장고조를 일방적으로 시도하는 것을 강력하게 반대한다”는 내용도 담겨 있다.

중국이 글로벌 강국으로 부상한 것은 1991년 소련 붕괴로 인한 냉전 종식과 함께 지정학적 사건 중 가장 중요한 사건 중 하나로 꼽힌다. 중국이 강국으로 부상하면서 미국은 불안감을 드러내고 있는 상황이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중국을 전략적 경쟁국으로 꼽았고 중국의 경제적 유린에 맞서고 인권 침해에도 대처하겠다고 공언했다.

이에 대해 런던 주재 중국 대사관 대변인은 “글로벌 결정이 몇몇 국가들에 의해 내려졌던 시대는 지났다”며 반발했다. 이어 “크건 작건, 강하건 약하건, 가난하건 부유하건 모든 국가가 동등하다”며 “세계 문제는 모든 나라의 상의를 통해 다뤄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농업, 태양광, 의류 등 글로벌 공급망에서의 강제노동에 대한 우려도 표했다. 공동성명에서 G7은 “농업, 태양광, 의류 분야를 포함해 글로벌 공급망에서 취약계층이나 소수민족을 대상으로 한 국가주도의 강제 노동 등 모든 형태의 강제노동이 우려된다”고 밝혔다.

유엔 전문가들과 인권단체들은 그동안 위구르족과 소수 이슬람교도를 중심으로 백만명 이상의 사람들이 최근 몇년간 신장의 거대한 수용소에 구금돼 있다고 추측했다.

중국은 초기에는 이같은 수용소의 존재를 부인하다 직업 센터며 극단주의와 싸우기 위해 만들어졌다고 해명했다.

아울러 G7은 코로나19의 기원에 대한 2단계 조사를 촉구했다. 공동성명에 “전문가 보고서에서 권고한 대로 중국에서 시의적절하고 투명하며 전문가 주도로 과학에 기반을 둔 세계보건기구(WO) 주도의 코로나19 기원 2단계 조사를 요구한다”고 명시했다.

지난 2월 WHO 주도의 국제 전문가 그룹은 첫 코로나19 감염자가 나온 중국 우한을 방문해 현장 조사를 실시했다. 당시 현장 보고서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박쥐에서 시작돼 중간 숙주를 거쳐 사람에게 전파됐을 가능성에 무게를 실었다. 일각에서 제기한 우한 바이러스 실험실발 코로나19 바이러스 전파 가능성은 낮다고 결론 내렸다. 하지만 이 조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는 비난도 일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