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31 (금)

욕하고 눈물 쏟고…역대급 기자회견에 '민희진 룩' 품절대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민희진 착용 티셔츠+모자 품절

이데일리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어도어 민희진 대표가 하이브와의 갈등 속 기자회견에 나선 가운데 그가 착용한 아이템까지 품절대란을 일으키며 역대급 화제성을 보여주고 있다.

민 대표는 25일 오후 3시 서울 강남구 한국컨퍼런스센터 대강당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을 둘러싼 의혹들에 대해 해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민 대표는 초록색 스트라이프 티셔츠와 파란색 모자를 착용, 다소 편안한 차림으로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메이크업 없는 민낯도 눈에 띄었다.

이데일리

해당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재 국내 연예계 최고 이슈인 만큼 해당 기자회견은 시작부터 관심을 끌었고 민 대표가 착용한 아이템까지 관심을 끌며 품절 현상까지 나타났다. 민 대표가 착용한 티셔츠는 일본 브랜드 캘리포니아 제너럴 스토어의 제품으로 가격은 8800엔, 한화 약 7만 7천원이다. 현재 품절된 상태다. 모자는 ‘47브랜드’ 블루 컬러 빅 LA 볼캡으로 현재 온라인 쇼핑몰에서 품절된 상황이다.

민 대표는 기자회견장에 등장하자마자 플래시 세례가 터지자 “제가 말씀을 드리려고 하는데 앞이 안 보인다”며 “얘기를 할 수가 없다”고 털어놨고 포토타임을 따로 진행한 후 기자회견을 이어갔다. 기자회견에서 민 대표는 하이브에서 주장하는 의혹들에 반박하며 답답한 마음을 호소했다. 특히 하이브가 르세라핌을 먼저 데뷔시키며 뉴진스의 홍보를 막았다고 주장했으며, 이 과정을 설명하며 욕설을 하고 눈물을 쏟기도 했다.

이에 대해 하이브 측은 “오늘 민희진 대표가 기자회견에서 주장한 내용은 사실이 아닌 내용이 너무나 많아 일일이 열거하기가 어려울 정도”라며 “당사는 모든 주장에 대하여 증빙과 함께 반박할 수 있으나 답변할 가치가 없다고 판단해 일일이 거론하지 않기로 했다”고 전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