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36831 0562021061268736831 02 0213009 society 7.0.0-HOTFIX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3434400000 대전 바이오 허브 최적지 시민 유치 2106121301

“대전이 ‘K-바이오 랩허브’ 최적지”… 대전시민 유치 총력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바이오 스타트업의 요람이 될 ‘K-바이오 랩허브’를 대전으로 유치하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대전사랑시민협의회는 10일 시청 북문광장에서 허태정 대전시장과 박영순 국회의원, 시민사회단체 대표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중소벤처기업부 공모사업인 K-바이오 랩허브 유치 촉구 결의대회를 열었다.

한재득 대전사랑시민협의회장은 “대전시가 정부에 먼저 제안한 사업으로, 대전시가 일찍부터 바이오산업을 적극적으로 육성하고 준비해왔다”며 “바이오 분야 벤처기업 600여개가 있는 대전은 풍부한 연구 기반과 인력, 대학·병원 등을 이미 갖춘 전국 유일의 바이오 창업 선도도시”라고 말했다. 한 협의회장은 이어 “중기부가 외부 영향 없이 합리적이고 올바르게 심사해 입지를 결정해달라”고 촉구했다.

지난해 대전지역 바이오·헬스 분야 연구기관과 기업들은 해외 기술이전(6조1710억원), 코로나19 진단키트 수출(2168억원) 등의 성과를 냈다.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구 1만명당 벤처기업 수는 17.45개로, 전국에서 가장 많다. 특히 대덕연구개발특구는 45개 연구기관, 295개 연구소기업을 보유한 국내 최대 바이오 원천기술 공급지다.

시는 K-바이오 랩허브가 대전에 구축되면 일자리 2만개 창출, 생산 효과 5000억원, 부가가치 창출 2000억원 등 효과를 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지역 균형발전 차원에서도 수도권이 아닌 우수한 인프라와 역량을 이미 갖춘 대전이 최적지”라며 “앞으로 모든 역량을 총동원해 바이오산업의 혁신성장을 이끌어 나갈 K-바이오 랩허브를 반드시 대전에 유치하겠다”고 말했다.

대전=강은선 기자 groove@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