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16700 1252021061168716700 02 0201001 society 7.1.5-RELEASE 125 MBC 0 true true false false 1623361061000

"곧 집에 가요" 했는데…끝내 못 돌아온 가족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이 사고와 관련해 안타까운 사연이 잇따라 나오고 있습니다.

학교에 갔다가 집으로 돌아오던 어린 아들, 엄마의 병문안을 가던 딸…

가슴아픈 사고 소식에 애도가 이어졌습니다.

보도에 이다현 기자입니다.

◀ 리포트 ▶

고등학교 2학년, 이제 17살인 아들은 방과후 학교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는 버스에 올랐습니다.

늘상 집에 가면서 아버지에게 전화를 걸어 이야기를 나누던 다정한 외아들이었습니다.

이 아들은 그제(9)도 평소처럼 아버지에게 전화를 해 '곧 집에서 보자'고 말했습니다.

그런데 이게 마지막이었습니다.

끝내 집에 도착하지 못했고, 사고 현장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17살 학생' 유족]
"30분 후면 도착한다고 하니까 기다리는데 안 오니까 전화를 하는데 전화 통화가 안 되고. 이상해서 사고 현장으로 가 봤는데…"

버스 안에는 엄마를 보러가던 30대 딸도 있었습니다.

아르바이트를 하며 수의대 편입을 준비하던 꿈 많은 막내 딸은 요양병원에서 암 투병을 하는 엄마를 만나러 아버지와 함께 가고 있었습니다.

버스에 타서 아버지는 앞쪽에 딸은 뒤 쪽에 자리를 잡았습니다.

아버지는 극적으로 구조됐지만 딸은 영영 엄마의 얼굴을 볼 수 없게 됐습니다.

['30대 딸' 유족]
"엄마, 아빠한테 살갑게 잘하고. 집안일 잘 도와주고. 공부 열심히 하고. 실감이 안 나요."

집으로 가던 60대 어머니도 안타까운 변을 당했습니다.

큰 아들의 생일날.

운영하던 작은 곰탕집 문을 일찍 닫고 시장에 들러 생일상에 올릴 반찬을 준비한 어머니.

하지만 끝내 아들의 생일상을 차려주지 못했습니다.

[조일현/'60대 어머니' 유족]
"밥 먹고 가라고 했는데 안 먹고 가서 참… 그게 마지막이 될 줄은 몰랐죠."

너무나 허망하게 이별해야 할 아들과 딸과 어머니.

그리고 평범한 일상을 보내며 버스에 탔던 소중한 가족과 이웃들.

가슴아픈 사고 소식에 광주에선 온종일 애도와 위로가 잇따랐습니다.

MBC뉴스 이다현입니다.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이다현 기자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