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63379 0032021051768163379 04 0401001 world 7.0.0-HOTFIX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21180988000

네타냐후 "AP통신 건물은 정당한 타깃…미국과 정보 공유"(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질서 회복을 위해 모든 수단 동원…오래 걸리지 않을 것"

연합뉴스

이스라엘군의 폭격으로 무너지는 가자지구 외신 입주 건물
[AFP=연합뉴스]



(카이로=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AP통신 등 외신이 사무실로 사용해온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의 빌딩을 무너뜨린 자국군의 폭격을 옹호했다.

네타냐후 총리는 16일(현지시간) 미국 CBS 방송의 '페이스 더 네이션' 프로그램과 인터뷰에서 "그 건물에는 팔레스타인 테러 조직의 정보기관이 입주해있었다"며 "따라서 그 건물은 완벽하게 정당한 공격 목표"라고 주장했다.

그는 전날 이뤄진 해당 건물 폭격에 관한 정보를 미국 당국과 공유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스라엘 일간 예루살렘 포스트도 가비 아슈케나지 이스라엘 외무장관 측 소식통을 인용해 이 건물에서 하마스 세력이 활동했음을 입증하는 '스모킹 건'(결정적 증거)을 미국에 제시했다고 보도했다.

이 소식통은 "우리는 그 건물에서 하마스가 활동했음을 입증하는 명백한 증거를 그들(미국)에게 제시했다"며 "그들도 설명에 만족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또 1개 이상의 이스라엘 정부 부처 관리들은 전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의 전화 통화에서 문제의 건물 폭파 문제가 논의됐다고 확인했다.

미국은 이 문제와 관련해 이스라엘 측에 설명을 요구한 유일한 국가라고 신문은 전했다.

연합뉴스

이스라엘군의 폭격으로 무너진 건물 잔해에 주저 앉은 취재진
[AFP=연합뉴스]



앞서 이스라엘은 15일 AP통신과 알자지라 방송, 그 외 다른 방송사 등이 입주한 가자지구의 잘라 타워를 폭격해 무너뜨렸다.

AP통신은 이 건물에 15년간 입주해왔다.

이스라엘군 대변인인 히다이 질베르만 준장은 "그 건물에는 하마스의 연구개발 조직과 군 정보조직, 무장 단체 이슬라믹지하드(PIJ)의 사무실이 있다"고 주장했으나, AP 측이 요구한 증거는 제시하지 않았다.

또 네타냐후 총리는 CBS와 인터뷰에서 "질서를 회복하기 위해 무슨 수단이든 동원할 것"이라며 "그리 오래 걸리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그는 "가자지구 폭격 과정에서 민간인 희생자가 나오는 것은 하마스가 민간인 거주지역 인근에서 이스라엘을 공격하기 때문"이라고 책임을 돌렸다.

지난 10일 하마스의 선제 로켓 공격에 대해 이스라엘이 7일째 보복 공습을 이어오면서 지금까지 가자지구에서 188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meol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