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33590 0182021051468133590 04 0401001 world 7.0.0-HOTFIX 18 매일경제 0 false false false true 1620966692000

"원더우먼은 이스라엘 여군 출신"…평화기원했더니 비난 댓글 폭주, 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영화 '원더우먼'의 주연 배우 갤 가돗(36)이 13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글에 비난의 댓글이 수천개 달렸다고 영국BBC가 이날 전했다.

이스라엘 출생 갤 가돗은 이날 트위터에 "마음이 너무 아프다. 내 조국은 전쟁중이다. 가족 친구 민족이 걱정된다"고 썼다. 이어 "너무 오래 악순환이 지속되고 있다. 이스라엘은 자유롭고 안전한 나라일 자격이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의 이웃도 마찬가지다. 피해자와 가족을 위해 기도하고, 상상할 수 없는 적대감이 끝나기를 기도한다"고 적었다. 이 글을 접한 팔레스타인 지지자들은 비난의 글을 잇따라 달았다.

그렇다면 '적대감이 끝나기를 기도한다'는 그의 글에 왜 이들은 비난의 글을 달았을까?

BBC는 이에 대해 갤 가돗이 이스라엘군에서 2년간 의무 복무를 마친 여군 출신으로 과거 팔레스타인을 공격한 이스라엘군을 응원하는 글을 올렸던 적이 있기 때문으로 보고 있다.

이스라엘은 여성도 의무 복무를 하고 있다. 갤 가돗은 지난 2004년 미스 이스라엘 선발대회에서 우승한 그 해 군에 입대했다.

BBC에 따르면 그는 지난 2014년 이스라엘군이 가자지구를 폭격했을 때 당시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스라엘군을 응원하는 글을 올렸다. 이 때문에 갤 가돗이 주연을 맡은 2017년 영화 '원더우먼'은 요르단, 레바논, 카타르 등 중동 일부국가에서 개봉을 취소해야 한다는 캠페인까지 벌어지기도 했다.

공격을 지지할 때는 언제고 이제 와서 팔레스타인을 이웃으로 지칭하니 그들의 입장에서는 화가날 수 있는 대목이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boyondal@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