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07942 0512021051368107942 01 0103001 politics 7.0.0-HOTFIX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true 1620884198000

'박준영 사퇴'에 당청, 김부겸+2명 강행 수순…野 "2명도 사퇴" 대치

댓글 8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靑 "내일까지 청문절차 조속 마무리해달라"…與 "협상 관계없이 오늘 김부겸 인준안 처리"

野 "박준영 사필귀정, 나머지 후보자도 지명 철회해야"

뉴스1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자진 사퇴했다.(뉴스1 DB)/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이철 기자,김민성 기자 = '부적격' 논란으로 정국의 핵으로 떠오른 장관 후보자 3명 중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13일 전격 사퇴했다.

청와대와 여당은 박 후보자 한 명의 사퇴로 이번 청문 정국을 마무리한다는 방침 아래, 야당이 끝내 협조하지 않을 경우 나머지 2명의 장관 후보자 및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청문 절차 및 인준 표결을 강행할 전망이다.

반면 야당은 나머지 장관 후보자들에 대해서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어서 여당 단독의 강행 처리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박 후보자는 이날 낮 입장문을 통해 "공직 후보자로서의 높은 도덕성을 기대하는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았다는 점은 부인하기 어렵다"며 "오늘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로서의 짐을 내려놓고자 한다"고 밝혔다.

박 후보자가 자진 사퇴한 직후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이) 국회 의견을 구하고 종합적으로 판단한 결과"라며 "인사권자로서 종합적으로 판단해 내린 결단"이라고 말했다.

청와대는 그러면서 총리 후보자와 나머지 장관 후보자 2명에 대해서는 청문 절차를 조속히 완료해 줄 것을 요청했다. 더 이상의 낙마 후보는 없다는 점을 분명히 한 것이다.

이 관계자는 "나머지 국회 청문 절차를 기다리고 있는 국무총리 후보자 이하 분들에 대해서는 국회가 신속하게 내일까지 드린 재송부기한에 마무리해주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민주당도 박 후보자 자진 사퇴 소식을 계기로 나머지 후보자 청문 절차 마무리를 위한 야당의 협조를 거듭 촉구했다.

고용진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기자들과 만나 "그간 장관 후보자와 관련된 문제에 대한 의견을 수렴했고 이를 대통령께 전달 드리고 소통해왔다"며 "후보자도 여러 어려움 끝에 후보직을 사퇴했고, 대통령도 고심 끝에 결정하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어 "박 후보자는 해수부 분야에서 평가도 좋고 공직에서 능력 인정받는 분임에는 맞지만, 공직 수행 과중에서 도자기 그릇 관련 행위는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고 불가피하게 사퇴할 수밖에 없는 사안이라고 생각한다"며 "안타깝지만 그렇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야당은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의 표결 인준에 적극 협조해주시고, 향후 청문회 제도의 개선과 관련해 적극 논의에 임해주고 협조해주기를 또 아울러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고 수석대변인은 나머저 후보자들의 거취와 관련해선 "개인 견해지만 야당에서 집중적으로 문제가 된 박준영·임혜숙 후보자 중 한 분 정도 낙마하는 것으로 문 대통령이 인사를 수습할 수 있도록 도와주시면 고맙겠다"고 답했다.

민주당은 이에 따라 이날 오후 총리 후보자 인준 표결을 추진하기로 했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이날 의원총회에서 "오후 4시 여야 지도부 협상 내용을 지켜보겠다"면서도 "여야 협상과 관련없이 오늘 중에 빠르면 오후 5시 늦으면 오후 6시에 본회의를 열고 김부겸 총리 후보자 인준안을 처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청와대와 여당이 박 후보자의 자진 사퇴로 이번 청문 정국을 마무리할 방침을 분명히 하고 있지만 야당은 나머지 후보자들에 대한 낙마 공세를 굽히지 않고 있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박 후보자 사퇴에 대해 "부적절한 행동으로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공직 후보자가 이를 반성하고 스스로 물러나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며 "사필귀정"이라고 밝혔다.

배 대변인은 이어 청와대를 향해 "나머지 후보자들도 국민 앞에 최소한의 염치를 가지고 결단을 내려달라. 지명철회도 다시 한번 요구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오후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나머지 2명의 장관 후보자에 대해서도 문 대통령의 지명철회를 재차 요구하기로 했다.

야당이 청문경과보고서 채택 등 나머지 후보자들에 대한 협조 불가 방침을 고수함에 따라 여당 단독으로 국무총리 인준안을 처리한 뒤 임혜숙·노형욱 장관 후보자에 대해서도 상임위 별로 강행 처리하는 수순을 밟을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ddakbom@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