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71052 0242021051268071052 08 0801001 itscience 7.0.0-HOTFIX 24 이데일리 64563167 false true false false 1620783731000

이슈 미래 모빌리티 생태계

미중 사이에 낀 테슬라, 상하이 공장 증설 중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테슬라, 매입하려던 토지에 입찰 안 해"

애초 상하이공장 늘려 최대 30만대 더 생산하려

바이든 정부 들어서도 중국産 25% 관세 여전

중국산 전기차 생산 비율 줄이겠다는 심산

이데일리

지난 2019년 중국 정부의 지원사격 아래 중국 상하이에서 테슬라 공장 착공식이 열린 모습.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왼쪽)와 잉융(오른쪽) 당시 상하이 시장이 걷고 있다(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김보겸 기자]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중국 상하이 전기차 공장 증설 계획을 백지화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중 갈등이 길어지면서 중국산 전기차 생산 비율을 줄이겠다는 심산이다. 테슬라 중국 공장을 글로벌 수출 거점으로 삼으려는 테슬라 계획에 제동이 걸릴 전망이다.

11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은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테슬라가 상하이 공장을 증설하기 위해 토지를 입찰하려던 계획을 철회했다고 보도했다.

테슬라 상하이 공장은 연간 45만대의 차량을 생산할 수 있는 대규모 공장이다. 모델3와 모델Y를 생산하며, 연간 60만대를 생산하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공장에 맞먹는 수준이다. 지난 2019년 설립될 당시 중국 정부가 외국 자본에 의한 단독 출자를 처음으로 인정하면서 주목받기도 했다. 상하이 공장에서 생산하는 모델3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유럽과 일본 등으로 수출됐다.

애초 테슬라는 미국을 넘어 전세계 시장에 중국산 모델3 수출을 늘리기 위해 기존 공장 맞은편 토지를 매입할 계획이었다. 공장 규모를 늘리면 연간 20~30만대를 더 생산할 수 있을 것이란 기대에서다.

하지만 조 바이든 행정부가 들어선 이후에도 미국으로 중국산 전기차를 수출하기 여전히 어려운 상황이 이어졌다. 트럼프 전 행정부 시절 중국산 전기차에 부과한 25% 관세가 여전한 탓이다.

현재 상하이 공장에는 주차장으로 사용하는 빈 공간이 있어, 기존 부지를 사용해 생산능력을 끌어올릴 가능성도 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테슬라는 생산뿐만 아니라 판매에서도 중국 시장에 크게 의존하고 있다. 올 1~3월 중국에서 판매된 테슬라 전기차는 6만9000대로 전년 동기보다 3.7배 늘었다. 미국 판매량과 비슷한 수준이다.

다만 최근 중국에서 반(反) 테슬라 정서가 높아지는 모양새다. 브레이크가 오작동하는 등 품질 문제가 연달아 벌어지는데도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은 데 대한 반발이다. 중국승용차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중국에서 제조된 테슬라 차량 판매 대수는 3월보다 27% 급감한 2만5854대에 그쳤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