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16751 0012021051068016751 08 0801001 itscience 7.0.0-HOTFIX 1 경향신문 0 false false false true 1620612000000

‘초대규모 AI’ 연구센터 설립 손잡은 네이버·서울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3년간 양측 연구원 100여명 교류

연구비·인프라에 수백억원 투자

[경향신문]

네이버와 서울대학교가 손을 잡고 ‘초대규모(Hyperscale) 인공지능(AI)’ 공동 연구에 나선다.

최인혁 네이버 최고운영책임자(COO)와 장병탁 서울대 AI연구원 원장은 10일 초대규모 AI 공동 연구를 위한 협약을 온라인으로 체결했다.

양측은 최근 AI업계의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떠오른 ‘초대규모 AI’ 분야에서 공동 연구를 수행하기 위해 ‘서울대-네이버 초대규모 AI 연구센터’를 설립한다. 양측의 AI 연구원 100여명이 참여하며 3년간 연구비, 인프라 지원비 등을 포함해 수백억원 규모의 투자가 집행된다.

가장 큰 특징은 개별 프로젝트가 아니라 하나의 연구센터를 구성한 것이다. 네이버 연구진이 겸직 교수로 서울대 대학원생을 지도하고, 서울대 연구진도 네이버와의 AI 연구에 적극적으로 참여한다. 네이버는 “국내에서 이러한 ‘강결합’ 방식의 산학협력을 대규모로 시도하는 것은 매우 드문 사례”라고 설명했다.

네이버는 슈퍼컴퓨팅 인프라 및 데이터를 공동 연구센터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공유한다. 네이버는 지난해 10월 국내 기업 최초로 초거대 언어모델 구축을 위해 슈퍼컴퓨터를 도입했다. 이렇게 연구한 성과는 연 2회 이상 기술 공유 워크숍을 개최하는 등 적극적으로 공유할 예정이다.

네이버와 서울대의 AI 협업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네이버는 지난 2월 서울대 AI 정책 이니셔티브(SAPI)와 공동 웨비나(온라인 세미나)를 열고 ‘네이버 AI 윤리 준칙’을 발표했다. SAPI는 법학, 공학, 경제학 등 여러 학문 분야의 협력을 통해 AI와 관련된 융합 연구를 하는 서울대 산하 프로그램이다.

최인혁 COO는 “네이버의 인프라와 데이터, 양측의 연구 역량이 합쳐진 공동 AI 연구센터를 통해 글로벌 경쟁자들에 맞서 초대규모 AI 분야의 연구를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장병탁 원장은 “네이버의 우수한 인프라와 양측의 AI 인재들이 힘을 합쳐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AI를 개발할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홍진수 기자 soo43@kyunghyang.com

▶ [인터랙티브] 김진숙을 만나다
▶ 경향신문 바로가기
▶ 경향신문 구독신청하기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