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16085 0182021051068016085 03 0310001 economy 7.0.0-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false false false 1620611358000

반도체 수급난에…車부품업체 85% 경영애로 호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 여파가 자동차 부품업계로 확산되면서 경영난을 호소하는 업체들이 늘고 있다.

10일 한국자동차산업연합회(KAIA)는 지난 3∽4일 차량 반도체 수급과 완성차업체의 생산 차질 확대에 따른 자동차 부품업체 애로에 대하여 긴급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6일 긴급 회의를 개최해 부품업계 지원책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KAIA에 따르면 78개 자동차 부품업체 중 66개사(84.6%)가 반도체 수급과 이로 인한 완성차업체의 생산자질로 인하여 경영애로를 겪고 있다고 응답했다.

먼저 차량용 반도체를 직접 구매해 전장부품을 생산하는 21개사의 경우, 19개사(90.5%)가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답변했다. 차량 부품 생산차질 규모를 묻는 질문에는 ▲10% 이내 38.1% ▲10~20% 33.3% ▲20~30% 9.5% ▲30% 이상 19.0% 등 답변이 나왔다. 물량부족에 따라 차량 반도체 거래가격이 얼마나 올랐냐는 질문에 대한 응답은 ▲10% 이내 50.0% ▲10~20% 33.3% ▲20% 이상 16.7% 등으로 집계됐다.

반도체 취급 부품업체들은 경영환경 악화 우려에 대해 ▲매우 심각하다 35.0% ▲심각하다 35.0% ▲보통이다 30.0% 순으로 답변했다. 또한 이들 중 38.1%는 반도체 구매 비용 지급과 상위 협력업체에서의 납품 대금 수령의 시차로 인해 어려움이 있다고 밝혔다.

한편 차량용 반도체를 직접 취급하지 않는 57개사 중 47개사(82.5%) 또한 최근 완성차업체의 생산 차질에 따른 납품량 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응답했다. 이들은 부품 납품 감소량을 묻는 질문에 ▲10% 이내 39.1% ▲10~20% 19.6% ▲20~30% 30.4% ▲30% 이상 10.9% 등으로 답했다.

차량 반도체가 국내 부품업계 전반을 뒤흔들고 있는 가운데 고육지책으로 조업을 중단하는 업체들까지 나오고 있다. 반도체 수급난 대응책으로 응답기업의 47.5%가 조업시간 조정을 꼽았고 조업시간 단축(30.8%)과 일시적 조업 중단(6.4%) 등을 택하기도 했다. 또 응답기업의 절반 가량은 인건비와 물류비 상승 등을 추가 부담요인으로 지목했다.

부품업계는 정부의 금융지원을 비롯한 종합적인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입을 모았다. 구체적 지원책으로는 대출 프로그램 확대(41.8%)와 대출 만기연장(29.9%), P-CBO 발행 확대·조건 완화(11.9%) 등을 꼽았다. 또한 고용안정기금 확대와 조건 완화(24.5%) 항공임 등 물류비 감면 지원(20.6%), 탄력근로제 한시적 확대 적용(19.4%) 등도 주문했다.

KAIA는 이번 조사를 통해 나타난 자동차 부품업계의 경영애로 상황을 확인하고 이를 타개하기 위한 대책 마련을 정부에 건의할 예정이다.

정만기 KAIA 회장은 "작년 코로나19에 이어 금년 차량 반도체 수급차질로 인해 자동차 부품업계의 어려움은 가중되고 있다"며 "5~6월중 차량반도체 수급 차질이 정점에 다다를 우려에 대응해 부품업계를 위한 특단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차량 반도체 확보를 위한 정부차원의 국제협력 노력은 물론 보증기관과 금융기관이 참여하는 특별금융지원 프로그램 마련, 고용안정기금 확대, 법인세·관세의 납기 연장 혹은 감면 등 유동성 타개 대책도 조속 마련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박윤구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