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10165 0182021051068010165 04 0401001 world 7.0.0-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true 1620601034000

이스라엘은 인구 절반이상 2차까지 맞았는데…한국은 이제 1%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사진출처 =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률 세계 1위 국가 이스라엘에서 치료 중인 코로나19 환자 수가 1000명 아래로 떨어졌다고 일간 타임 오브 이스라엘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라 이스라엘은 조만간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 논의도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이스라엘 보건부 통계에 따르면 현재 치료 중인 코로나19 환자는 985명으로 지난해 3월 21일 이후 처음으로 1000명 아래로 내려갔다.

지난해 10월과 올해 1월에는 7만~8만명까지 치솟았었다. 이 시기는 각각 2차와 3차 유행이 정점에 있던 때다.

지난 8일 신규 확진자는 17명에 그쳤고 검사 대비 양성 비율도 0.2%에 불과했다.

보건부는 감염지표 호전으로 이스라엘의 모든 시가 위험도 분류에서 가장 낮은 '그린' 단계가 됐다고 설명했다.

바이츠만 연구소의 컴퓨터생활 학자 에란 시걸 교수는 "1월 중순 대비 확진자 수는 99%, 중증환자수는 98% 줄어들었다"고 말했다.

이스라엘은 지난해 12월 화이자 백신을 들여와 빠른 속도로 접종을 진행시켰다. 이날까지 전체 인구 930만명의 54%가 넘는 507만명이 2회차 접종까지 마쳤다. 접종 대상자인 성인 인구 기준으로 접종률은 80%에 달한다.

한편 한국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한 지 72일째인 9일(한국시간) 접종률이 7.2%로 집계됐다. 2차까지 접종을 완료한 사람은 1.0%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은 이날 0시 기준 신규 1차 접종자는 1만1931명으로 총 367만4682명이 코로나19 1차 접종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신규 2차 접종자는 2만7546명으로 누적 2차 접종자는 50만1539명이다. 이는 인구 대비 1.0% 수준이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boyondal@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