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98015 0022021050967998015 01 0101001 politics 7.0.0-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520417000

포털 뉴스배열 손대려는 與…安 "文 찬양기사 맨위 올릴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이 인터넷 포털사이트의 기사배열 기준을 정부 위원회에서 점검하도록 하는 법을 추진하는 것에 대해 "과거 전두환 정권 시절의 '보도지침'을 떠올리게 한다"고 비판했다.

안 대표는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더불어민주당이 정부가 포털 기사 배열 순서를 조정할 수 있도록 하는 법안을 발의했다고 한다"며 "법안이 통과되면, 문재인 대통령 찬양하는 기사를 포털의 제일 잘 보이는 위치에 정부가 직접 자리 선정을 할 수 있게 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어떻게 이런 유치하기 짝이 없는, 반민주적인 발상을 할 수 있는지 할 말을 잃었다"며 "드루킹 같은 여론 조작 알바 세력만으로도 모자라, 언론까지 통제하면 천년만년 장기집권할 수 있다는 허무맹랑한 망상을 하는 게 분명하다"고 덧붙였다.

그는 "장기 집권을 꿈꾸는, 민주당의 반민주주의 망상론자들이 이 법안을 통과시킨다면, 상식적이고 합리적인 국민들이 그대로 보고만 있지 않을 것"이라며 "반민주주의자들의 초라하고 우스꽝스러운 패배는 역사의 한 페이지에 '민주주의를 퇴행시키려던 집권 세력은 국민에게 철저히 버림받았다'고 기록될 것"이라고 했다.

중앙일보

[안 대표 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김남국 민주당 의원은 지난 4일 문화체육관광부 산하에 9명으로 구성되는 '뉴스포털 이용자위원회'를 설치, 인터넷뉴스 서비스사업자의 정책과 기사배열 기준에 대해 의견을 제시하거나 시정을 요구할 수 있도록 하는 신문법 개정안, 이른바 '포털 알고리즘 투명화법'을 대표 발의했다.

정부 위원회가 사기업인 포털사이트의 기사배열 알고리즘 주요 구성요소에 대해 검증하며, 이용자 권익보호 등의 업무를 맡는 게 골자다. 위원회는 국회의장이 교섭단체와 협의해 추천한 3인, 대통령령으로 정한 단체가 추천하는 6인으로 구성하도록 했다. 사실상 정부의 입김이 기사 편집에 반영될 수밖에 없는 구조다.

김 의원은 "MBC 스트레이트 보도를 보면, 네이버나 다음에서 특정 성향의 언론사가 제공한 기사가 상대적으로 더 많이 노출되고, 이해할 수 없는 기사배열의 알고리즘은 영업비밀로 가려져 있었다"며 "모든 언론사의 기사가 모이는 인터넷 포털에서부터 언론개혁이 시작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