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39997 0032021042167639997 04 0401001 world 6.3.1-RELEASE 3 연합뉴스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619005902000

이슈 전세계 코로나 상황

호주 연방정부, 빅토리아주-중국 '일대일로' MOU 취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호주 외무 "외교정책과 모순"…중국과 갈등관계 반영

연합뉴스

호주와 중국 국기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준석 기자 = 호주 연방정부가 빅토리아 주정부의 중국 일대일로(一帶一路:중국-중앙아시아-유럽을 연결하는 육상·해상 실크로드) 사업 참여에 제동을 걸었다.

머리스 페인 호주 외무장관은 21일(현지시간) 빅토리아 주정부가 외국 정부와 체결한 업무협약(MOU) 4건을 취소했다고 로이터통신과 현지 매체 데일리리버럴이 보도했다.

이 중 2건은 빅토리아 주정부가 2018년과 2019년 일대일로 사업에 참여하기 위해 중국 정부와 체결한 것이다. 나머지 2건은 시리아 정부와 맺은 과학협력 MOU, 이란 정부와 합의한 교육협력 MOU다.

페인 장관은 "호주 외교정책과 모순되고 호주 외교관계에 불리하게 작용한다고 판단했다"면서 MOU를 취소한 이유를 설명했다.

다만 빅토리아주 인프라 건설 계획에 중국 업체가 참여하거나, 빅토리아주 기업이 중국에서 협력사업을 추진하는 것은 허용될 방침이다.

앞서 대니얼 앤드루스 빅토리아 주총리는 중국과 체결한 MOU를 취소하면 이미 껄끄러운 대중 관계가 더욱 악화할 것이라며 반발한 바 있다.

호주 연방의회는 지난해 12월 주정부가 외국 정부와 독자적으로 맺은 계약을 거부하는 권한을 연방정부 외무장관에게 부여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이러한 움직임은 호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원지에 대한 국제 조사를 요구하는 등 중국과 외교적인 갈등을 빚는 상황에서 나왔다.

중국도 호주산 석탄부터 소고기, 랍스터, 건초에 이르기까지 수입 제한 조치를 쏟아내고 호주산 와인 등에 반덤핑 관세를 부과하면서 양국 관계는 악화일로로 치달았다.

호주는 중국을 견제하기 위해 구성된 안보 협의체 '쿼드'(Quad)의 회원국이기도 하다.

연합뉴스

[그래픽] 중국 육상·해상 실크로드 '일대일로'



honk0216@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