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30900 0532021042167630900 08 0801001 itscience 6.3.1-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985647000

포스코, 밀폐공간 안전사고 예방 '스마트 세이프티 볼' 개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CBS노컷뉴스 양승진 기자

노컷뉴스

포스코가 개발한 스마트 세이프티 볼. 포스코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포스코는 밀폐된 작업 공간의 안전사고를 예방하는 스마트 장비인 '스마트 세이프티 볼'(Smart Safety Ball)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21일 밝혔다.

스마트 세이프티 볼은 밀폐된 공간에 던져넣으면 가스 농도 등 위험요소를 바로 확인해 경고해주는 공 형태 센서다.

기존엔 긴 튜브로 가스를 뽑아올려 확인하거나 사람이 휴대용 감지기를 직접 들고 들어가 측정해야 했다.

스마트 세이프티 볼은 직경 60㎜·무게 100g로 테니스공만하다. 산소(O₂), 일산화탄소(CO), 황화수소(H₂S) 등 3가지 가스 농도 파악이 가능하다. 측정값은 스마트폰이나 태블릿PC 등 전용 앱에서 실시간 확인된다. 위험수준일 경우 동료와 관리자에게 메시지가 전달된다.

스마트 세이프티 볼의 통신거리는 장애물이 없는 평지에서 최대 100m다. 장애물이 있거나 밀폐된 곳에서도 30m 내외에서 신뢰도 높은 측정이 가능하다.

내장 배터리로 2년간 상시 작동할 수 있으며 방진, 방수 기능까지 갖췄다. 측정 센서가 항상 상부를 향하도록 하부에 무게 중심이 있는 '오뚝이' 기능도 적용됐다.

자석이 내장돼 작업공간 내부에 쉽게 붙일 수 있다. 줄을 달아 던지면 던져넣었다가 쉽게 회수도 가능하다.

포스코는 일부 부서를 대상으로 스마트 세이프티 볼을 시범 적용하고, 상반기 내에 법적 인증까지 완료한 후 제철소 내 관련된 전 공장에 스마트 세이프티 볼을 배포할 예정이다.

포스코는 현장서 유효성이 입증되면 기업시민 경영이념 실천 차원에서 지역사회와 공유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