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7360117 0182021040967360117 03 0302001 6.2.6-RELEASE 18 매일경제 65406000 false true false false 1617908463000

[MBN GOLD 시황저격] 가상화폐 강세 지속에 증시유동성 공급 위축…순환매 수혜주 주목을

글자크기
매일경제
국내 1위 가상화폐 거래소인 업비트의 하루 거래대금이 15조원을 넘었다. 코스피의 하루 평균 거래대금인 14조원을 넘어선 수치다. 유가증권시장에 상장된 모든 종목의 거래대금을 합산한 수치가 14조원인데, 15조원은 전체 가상화폐 거래대금이 아닌 업비트 단 하나의 거래소에서만 이뤄진 거래대금이니 실로 엄청난 숫자다.

업비트의 거래대금이 전 세계 2위 수준으로 엄청난 유동성을 보여주고 있다. 괄목할 만한 점은 전체 코인 거래대금은 전 세계 2위지만 대장인 비트코인의 거래대금은 10위권 밖에 있다는 것이다.

이는 다시 말해 변동성이 큰 알트코인의 거래가 거래량 대부분을 차지한다는 뜻이다.

투자자의 관심을 사로잡는 알트코인이 시장 유동성을 빨아들이면서 최근 주변에서 주식 투자자가 가상화폐 시장으로 진입하는 사례가 폭증하고 있다. 가상화폐 시장과 주식시장의 대체관계가 뚜렷해지고 있다는 의미다.

가상화폐 강세가 이어지면서 상대적으로 주식시장은 변동성이 줄어들었고, 주식 투자자들에게 오히려 더 좋은 매수 기회를 계속 제공하고 있다.

어떤 자산이든 자산이 지닌 특성상 시장의 관심에서 소외되면 시세도 함께 주춤하는 법이다. 시장이 주춤할 때 매력적인 업종과 종목을 더욱더 눈여겨보고 매수해야 한다.

작년과 같은 풍부한 유동성이 추가로 공급되기 어려운 현재 시점에서는 대형주 위주 포트폴리오보다는 순환매 수혜를 누릴 수 있는 중소형주에 더 집중해야 한다.

또 중요한 실적 시즌에 들어선 지금 시기엔 역시나 유동성으로 올려놓은 종목들보다는 실적이 뒷받침되는 종목으로만 포트폴리오를 구성해야 한다.

고평가 부담이 없으면서 실적이 양호하고 여기에 더해 성장 가능성까지 갖추고 있는 업종은 현재 반도체 화학 건설이며, 일정 기간 이상 끌고 가는 전략으로 지금 다가온 사이클에 대응해야 한다.

[한균수 매니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